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이재명 당대표 출마에 "방탄 대표, 사리사욕 출마" 맹공

송고시간2022-07-15 11:56

beta

국민의힘은 15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의 당대표 출마에 대해 "민심이 두렵지 않은가"라고 비판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의원이 '방탄 배지'를 등에 업더니 민주당 당대표 출마를 선언할 것이라고 전해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차기 당권 주자로 분류되는 김기현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이 의원이 결국 사고를 치네요. 계속 시간 끌며 간보기 하시더니 제헌절에 당권 도전을 선언한다고 한다"며 "'방탄 대표' 이 의원의 사리사욕 출마는 민주당의 리스크가 될 것"이라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민의힘은 15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의 당대표 출마에 대해 "민심이 두렵지 않은가"라고 비판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의원이 '방탄 배지'를 등에 업더니 민주당 당대표 출마를 선언할 것이라고 전해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이 제헌절인 17일 출마 선언을 하기로 한 데 대해 "자유민주주의를 기본으로 한 대한민국의 헌법을 채택하고 공포한 국경일에, 숱한 권력형 범죄 의혹 중심에 있는 이 의원의 출마 선언 소식은 웃지 못할 아이러니"라고 꼬집었다.

허 수석대변인은 "'대장동 개발산업 특혜', '백현동 개발 특혜', '부인 김혜경 씨 법인카드 사적 유용', '성남 FC 후원', '경기주택도시공사 합숙소 운영' 등 성남시와 경기도의 각종 비리 사건 의혹에 이 의원이 직간접적으로 연루돼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여전히 현재진행형인 모든 사법 리스크는 부메랑이 돼 결국 민주당으로 돌아가게 될 것임을 이 의원 본인도 모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보궐선거 때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성남을 등지고 연고도 없는 민주당 텃밭인 인천 계양을로 도망가 얻은 '방탄 배지'를, 이제는 국회 다수당의 당 대표에 출마해 '방탄 갑옷'으로 단단히 갖추겠다는 심산이 드러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허 수석대변인은 "대선 패배에 이어 지방선거에서도 민심의 엄중한 심판을 받았음에도, 이 의원은 사과는커녕 반성의 모습도 없이 오만하기만 하다"며 "권력형 비리의 진실은 어떤 허울 좋은 정치적 명분으로도 가려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

[허은아 의원실 제공]

차기 당권 주자로 분류되는 김기현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이 의원이 결국 사고를 치네요. 계속 시간 끌며 간보기 하시더니 제헌절에 당권 도전을 선언한다고 한다"며 "'방탄 대표' 이 의원의 사리사욕 출마는 민주당의 리스크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전과 4범 이력으로 뻔뻔하게 대선에 나서고, 연고도 없는 곳에 나가 '방탄용 출마'로 국민들 부끄럽게 하더니 이젠 제헌절마저 부끄럽게 만드나"라면서 "대선 패배와 지방선거 패배에 대한 책임과 반성조차 없이 곧바로 당대표를 하겠다고 다시 나선 것은 오만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이어 "'개딸'들 같은 광신도 그룹의 지지를 받아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이라고 하니 '방탄 대표' 이 의원의 당선을 미리 축하드리지만, 이 의원을 둘러싼 사법 리스크가 결국엔 민주당의 리스크로 돌아갈 것 같아 안타깝다"고 적었다.

또 "지난 대선 과정에서 당시 원내대표였던 저 김기현을 남극섬에 위리안치시키겠다던 이 의원의 서슬 퍼런 협박이 생각납니다만, 요즘 돌아가는 상황을 보니 이 의원이 남극 섬에 위리안치되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사필귀정이니까요"라고 꼬집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