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상호 "권력기관 장악·북풍 여론몰이, 尹정부에 독배 될 것"

송고시간2022-07-15 09:53

beta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15일 "불리한 지형을 바꾸기 위해 신(新)색깔론, 신북풍으로 여론몰이를 하는 것은 국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행위"라며 "정부에 독배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이른바 '탈북어민 북송' 논란에 대해 "정부의 여론몰이가 도를 넘었다. 반드시 중단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위원장은 또 행정안전부의 경찰국 신설에 대해서도 "인사 등에 있어 경찰에 대한 장악력을 강화하려는 노력으로, 상당히 위험한 시도"라며 "이 역시 독배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무리한 시도, 경제위기 대책 될 수 있겠나…지지율 급전직하"

발언하는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발언하는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7.15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형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15일 "불리한 지형을 바꾸기 위해 신(新)색깔론, 신북풍으로 여론몰이를 하는 것은 국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행위"라며 "정부에 독배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이른바 '탈북어민 북송' 논란에 대해 "정부의 여론몰이가 도를 넘었다. 반드시 중단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위원장은 "16명의 무고한 양민을 무참히 살해한 흉악범을 북측에 범죄인으로 인도한 것을 두고 정부는 '반인도적 반인륜적 범죄'로 규정하고 있다"며 "그러나 국민들은 자신의 이웃집에 16명의 인명을 살상한 흉악범이 살도록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우 위원장은 또 행정안전부의 경찰국 신설에 대해서도 "인사 등에 있어 경찰에 대한 장악력을 강화하려는 노력으로, 상당히 위험한 시도"라며 "이 역시 독배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발언하는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발언하는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7.15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그는 "거듭된 경고에도 정부의 권력기관 장악 시도가 계속되고 있는데, 무리수라는 점을 다시 경고한다"며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이 급전직하로 떨어지고 있는 이유는 이 정부의 무리한 국정운영 기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우 위원장은 "정권 초기 권력기관 장악과 무리한 북풍 여론몰이, 이게 어떻게 지금의 경제위기에 있어 대책이 될 수 있겠나. 국민의 여론을 직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반성을 촉구하며 민주당은 이 문제에 대해 당력을 집중해 반드시 대책을 세우겠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