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EU, 우크라 내 친러 공화국 승인한 북한 규탄

송고시간2022-07-15 09:22

beta

미국과 유럽연합(EU)은 북한이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친러시아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을 공식 인정한 것에 대해 규탄의 목소리를 냈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13일 북한이 DPR·LPR의 분리 독립을 승인한 것에 대한 논평을 요청하자 "이는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 보전에 대한 명백한 공격"이라고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5일 보도했다.

DPR과 LPR은 지난 2014년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도네츠크주와 루한스크주(러시아명 루간스크주)에서 친러시아 성향의 분리주의자들이 선포한 공화국으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 직전인 지난 2월 21일 DPR과 LPR의 독립을 승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美 "우크라 주권에 명백한 공격", EU "국제법 위반"

조선주의 인민 공화국
조선주의 인민 공화국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미국과 유럽연합(EU)은 북한이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친러시아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을 공식 인정한 것에 대해 규탄의 목소리를 냈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13일 북한이 DPR·LPR의 분리 독립을 승인한 것에 대한 논평을 요청하자 "이는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 보전에 대한 명백한 공격"이라고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5일 보도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어 "DPR·LPR의 독립을 인정하는 그 어떤 결정도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미국은 북한의 불법적인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위한 자원을 제한하는 데 필수적 수단으로서, 유엔 제재의 완전한 이행에 전념할 것"이라고 밝혔다.

EU 역시 RFA의 관련 논평 요청에 "(DPR·LPR의) 분리 독립을 인정하는 건 국제법 위반이며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 보전에 대한 적대행위"라면서 적절한 기회에 이런 입장을 북한에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DPR과 LPR은 지난 2014년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도네츠크주와 루한스크주(러시아명 루간스크주)에서 친러시아 성향의 분리주의자들이 선포한 공화국으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 직전인 지난 2월 21일 DPR과 LPR의 독립을 승인했다.

현재 러시아 외에 세계에서 DPR과 LPR의 독립을 승인한 나라는 러시아가 지원하는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이 정권을 장악한 시리아와 북한뿐이다. 우크라이나는 이에 대응해 북한과 단교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