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베 살해범, 사죄나 반성 없어…기소 전 정신감정"

송고시간2022-07-15 08:58

beta

선거 유세 중인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총격 살해한 야마가미 데쓰야가 "담담하게 조사에 응하고 있지만, 사죄나 반성의 말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5일 보도했다.

수사 관계자는 "결과가 너무 비약적이다"며 "범행 당시의 정신 상태가 쟁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라지검이 그의 형사책임능력 유무를 조사하기 위해 기소 전 정신감정을 실시할 방침이라고 산케이는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검찰로 송치되는 아베 피격 용의자
검찰로 송치되는 아베 피격 용의자

(나라 AP/교도=연합뉴스) 선거 유세 중이던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총으로 쏴 살해한 야마가미 데쓰야(41)가 10일 일본 나라현 서부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그는 불만을 품은 특정 종교 단체에 아베 전 총리가 연관돼 있다고 생각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2022.07.10 ddy04002@yna.co.kr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선거 유세 중인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총격 살해한 야마가미 데쓰야가 "담담하게 조사에 응하고 있지만, 사죄나 반성의 말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5일 보도했다.

야마가미는 어머니가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통일교) 신자가 된 뒤 1억엔(약 9억5천만원) 넘게 헌금하면서 가정이 파산하자 원한을 품고 통일교 지도자를 살해하려 했으나 통일교 지도자에 대한 접근이 어려워지자 통일교와 관계가 있다고 생각한 아베 전 총리를 살해했다고 진술했다.

산케이신문은 "통일교에 대한 원한이 아베 전 총리로 돌아선 동기에 이해하기 어려운 점도 있다"고 짚었다.

수사 관계자는 "결과가 너무 비약적이다"며 "범행 당시의 정신 상태가 쟁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라지검이 그의 형사책임능력 유무를 조사하기 위해 기소 전 정신감정을 실시할 방침이라고 산케이는 보도했다.

야마가미의 어머니는 경찰 조사에서 "아들이 큰 사건을 일으켜 죄송하다"고 사과했지만, 통일교를 비판하지는 않았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사건 뒤 어머니는 자택을 떠나 친척 집에 머물며 경찰 조사에 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전 총리 총격 용의자는 전직 자위대원
아베 전 총리 총격 용의자는 전직 자위대원

(나라 로이터=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일본 나라현에서 아베 신조 전 총리를 총기로 저격한 남성이 범행 직후 경호원들에게 제압당하고 있다. 아베 전 총리를 사망케 한 용의자 야마가미 데쓰야는 전직 해상자위대원으로 3년간 장교로 복무하다 2006년 전역한 것으로 알려졌다. 2022.07.08 ddy04002@yna.co.kr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