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내각회의서 하반기 경제대책 논의…상반기 문제점 지적도

송고시간2022-07-15 07:09

beta

북한이 내각 전원회의 확대회의를 열어 하반기 경제계획 달성을 위한 대책을 논의하면서 간부들에게 '무조건적 집행정신'을 다시금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4일 화상회의로 진행된 내각전원회의 확대회의에서 "상반년 인민경제계획 수행정형이 총화(결산)되고 3·4분기 인민경제계획을 무조건 수행해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4∼5차 전원회의 결정을 관철하기 위한 대책이 토의됐다"고 15일 보도했다.

상반기 경제정책 이행 과정에서 나타난 전반적인 문제점들을 파악·분석하고, 하반기 성과 도출을 위해 경제부문 간부들의 기강을 재차 다잡은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덕훈 내각총리 주재로 화상회의 진행…"무조건적 집행정신 강조"

북한 김덕훈 내각총리, 류원신발공장 현지 요해
북한 김덕훈 내각총리, 류원신발공장 현지 요해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김덕훈(왼쪽 두번째) 내각총리가 류원신발공장을 현지에서 요해(파악)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지난 5일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북한이 내각 전원회의 확대회의를 열어 하반기 경제계획 달성을 위한 대책을 논의하면서 간부들에게 '무조건적 집행정신'을 다시금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4일 화상회의로 진행된 내각전원회의 확대회의에서 "상반년 인민경제계획 수행정형이 총화(결산)되고 3·4분기 인민경제계획을 무조건 수행해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4∼5차 전원회의 결정을 관철하기 위한 대책이 토의됐다"고 15일 보도했다.

김덕훈 내각총리가 회의를 주재했고, 박정근 내각부총리 겸 국가계획위원회 위원장이 보고했다.

통신은 보고에서 "상반년 기간 경제사업에서 나타난 결함과 편향·원인과 교훈이 분석됐다"며 "일군(간부)들이 당전원회의들의 결정에 대한 무조건적 집행정신을 지니고 경제사업을 예견성있게 작전하고 조직·진행할 데 대해 강조됐다"고 전했다.

상반기 경제정책 이행 과정에서 나타난 전반적인 문제점들을 파악·분석하고, 하반기 성과 도출을 위해 경제부문 간부들의 기강을 재차 다잡은 것으로 보인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주요 공업부문의 현행 생산·정비보강 사업 추진문제와 함께 "경제관리체계와 방법을 현실적 조건에 맞게 더욱 개선하며 국가의 통일적인 지휘체계를 보강하기 위한 결정적인 대책"이 논의됐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번 회의에는 내각 성원들이 참가하고 내각 직속기관 간부들, 도·시·군인민위원회 위원장들, 농업지도기관·중요공장·기업소 간부들이 방청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8∼10일 당중앙위 전원회의 확대회의 때 농사와 소비품 생산을 올해 경제과업들 중 급선무로 제기한 바 있다.

북한은 대북제재에 더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까지 확산하며 민생이 악화하자 식량과 생필품 부족에 대한 위기를 느끼고 주민들의 '먹고 사는 문제' 해결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