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민당 최대 파벌 '아베파' 당분간 7인 집단 지도체제"

송고시간2022-07-14 18:29

beta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회장을 맡았던 집권 자민당 내 최대 파벌 '세이와카이'(아베파)는 당분간 후계 회장 없이 집단 지도체제로 운영될 것이라고 지지통신이 1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집단 지도체제는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과 하기우다 고이치 경제산업상, 다카기 쓰요시 자민당 국회대책위원장, 니시무라 야스토시 전 경제재생상, 시오노야 류 전 자민당 총무회장, 시모무라 하쿠분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 세코 히로시게 참의원 등 7명으로 구성된다.

회장직을 공석으로 두는 이유는 마땅한 후계자가 없기 때문이며 파벌의 구심력을 유지하고 분열과 혼란을 피하고자 '아베파'라는 명칭도 유지하기로 했다고 지지통신은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마땅한 후계자 없어"…아베 지역구에 부인 출마 가능성도 거론

자민당 최대파벌 수장 된 아베 일본 전 총리
자민당 최대파벌 수장 된 아베 일본 전 총리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지난해 11월 11일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호소다파 총회에서 파벌 회장직을 수락한 뒤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호소다파는 아베파로 불리게 됐다. [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회장을 맡았던 집권 자민당 내 최대 파벌 '세이와카이'(아베파)는 당분간 후계 회장 없이 집단 지도체제로 운영될 것이라고 지지통신이 1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집단 지도체제는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과 하기우다 고이치 경제산업상, 다카기 쓰요시 자민당 국회대책위원장, 니시무라 야스토시 전 경제재생상, 시오노야 류 전 자민당 총무회장, 시모무라 하쿠분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 세코 히로시게 참의원 등 7명으로 구성된다.

회장직을 공석으로 두는 이유는 마땅한 후계자가 없기 때문이며 파벌의 구심력을 유지하고 분열과 혼란을 피하고자 '아베파'라는 명칭도 유지하기로 했다고 지지통신은 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사실상 집단 지도체제로 아베 전 총리 사망 후에도 아베파가 구심력을 유지하려는 움직임이 있다고 전했다.

아베파는 소속 국회의원이 93명으로 자민당 전체 의원의 4분이 1에 달한다. 이 파벌의 수장이었던 아베 전 총리는 지난 8일 참의원 선거 유세 도중 총격으로 사망했다.

아베 전 총리는 생전에 아베파의 차기 리더 후보로 시모무라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과 마쓰노 관방장관, 하기우다 경산상 등을 꼽았지만 아베를 대신할 인물로는 평가받지 못하고 있다.

한편, 야마구치현에 있는 아베 전 총리의 중의원 지역구를 누가 물려받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아베 전 총리에게는 자녀가 없어 친동생인 기시 노부오 방위상의 차남을 양자로들여 지역구를 물려받게 하거나 아베 전 총리 부인인 아키에 여사가 출마할 가능성 등이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