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쥐구멍에 볕 들었다'…MLB 볼티모어·시애틀 10연승 합창

송고시간2022-07-14 16:29

beta

올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7할이 넘는 승률로 순항하는 뉴욕 양키스가 '악의 제국' 재건을 선언한 것만큼 충격적인 결과는 만년 하위권 팀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약진이다.

볼티모어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전에서 7-1로 승리하면서 10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MLB닷컴에 따르면, 볼티모어가 두 자릿수 연승을 거둔 건 13연승을 기록한 1999년 이후 23년 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동네북'서 동반 10연승으로 가을야구 희망 키워

10연승을 거두고 세리머니 하는 볼티모어 선수들
10연승을 거두고 세리머니 하는 볼티모어 선수들

[USA TODAY=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올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7할이 넘는 승률로 순항하는 뉴욕 양키스가 '악의 제국' 재건을 선언한 것만큼 충격적인 결과는 만년 하위권 팀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약진이다.

볼티모어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전에서 7-1로 승리하면서 10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MLB닷컴에 따르면, 볼티모어가 두 자릿수 연승을 거둔 건 13연승을 기록한 1999년 이후 23년 만이다.

강호가 즐비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서 그동안 볼티모어는 '동네북'을 면치 못했다.

김현수가 몸담았던 2016년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끝으로 작년까지 5년 연속 가을야구 진출에 실패했다.

그 기간 시즌 100패만 3번(2018년 115패, 2019년 108패, 2021년 110패)이나 당할 정도였다.

볼티모어의 약진과 함께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는 말 그대로 전성시대를 맞았다.

지구 1위 뉴욕 양키스(62승 26패)부터 최하위 볼티모어(45승 44패)까지 5개 팀이 모두 승률 5할을 넘겼다.

시즌 개막에 앞서 아메리칸리그 우승 후보로 거론됐던 지구 4위 토론토 블루제이스(47승 42패)와 볼티모어의 격차는 고작 2경기다.

현재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1위 탬파베이 레이스와 공동 2위 보스턴 레드삭스, 토론토 모두 아메리칸리그 동부 지구 팀이다.

10연승 기간 볼티모어 선발진은 7승에 평균자책점 3.02를 기록 중으로 브랜던 하이드 볼티모어 감독은 "환상적인 우리의 선발진은 자신감을 가지고 던지고 있다"고 말했다.

10연승을 거두고 활짝 웃는 스콧 서비스(왼쪽) 시애틀 감독
10연승을 거두고 활짝 웃는 스콧 서비스(왼쪽) 시애틀 감독

[AP=연합뉴스]

또 하나의 10연승 팀은 시애틀 매리너스다.

시애틀은 이날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 더블헤더 1차전을 6-4, 2차전을 2-1로 잡았다.

이로써 10연승을 이어간 시애틀은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2위를 굳게 지켰다.

시애틀이 두 자릿수 연승을 거둔 건 2002년 이후 20년 만이다.

무엇보다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공동 2위로 가을야구를 가시권에 둔 것에 큰 의미가 있다.

시애틀은 스즈키 이치로가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하며 돌풍을 일으킨 2001년을 끝으로 작년까지 21년 동안 포스트시즌 무대를 밟지 못했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