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이스라엘, '이란 핵무기 불허' 못 박는다…협약 체결 예정

송고시간2022-07-14 15:26

beta

미국과 이스라엘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중동 방문을 계기로 이란의 핵무기 보유를 허용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한다.

미 행정부 고위 관리는 바이든 대통령의 이스라엘 방문 첫날인 13일(현지시간) 컨퍼런스 콜을 통해 양국이 이런 내용의 공동협약에 서명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이 관리는 "이 협약은 이란의 핵무기 확보를 용인하지 않으며, 이스라엘에 위협이 되는 이란의 불안 조장 행위를 (양국의 공동으로) 제지한다는 약속을 담은 것으로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스라엘을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야이르 라피드 이스라엘 임시 총리(오른쪽)의 주먹 인사.
이스라엘을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야이르 라피드 이스라엘 임시 총리(오른쪽)의 주먹 인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국과 이스라엘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중동 방문을 계기로 이란의 핵무기 보유를 허용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한다.

미 행정부 고위 관리는 바이든 대통령의 이스라엘 방문 첫날인 13일(현지시간) 컨퍼런스 콜을 통해 양국이 이런 내용의 공동협약에 서명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이 관리는 "이 협약은 이란의 핵무기 확보를 용인하지 않으며, 이스라엘에 위협이 되는 이란의 불안 조장 행위를 (양국의 공동으로) 제지한다는 약속을 담은 것으로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공동협약에 이스라엘에 대한 군사적 원조와 이른바 '아브라함 협약'에 대한 지지도 포함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취임 후 첫 중동 방문길에 나선 바이든 대통령은 야이르 라피드 임시 총리를 비롯한 이스라엘 지도자들과 회담했고, 14일 라피드 총리와 공동기자회견에서 이런 내용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전부터 2018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파기한 이란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 계획) 복원 필요성을 강조해왔다.

그러나 이스라엘은 핵 합의 복원을 통한 제재 해제가 이란의 핵무기 개발을 부추길 것이라며 반대해왔다.

이번 방문 중 바이든 대통령은 핵 합의 복원을 비롯한 대이란 대응에 관해 이스라엘은 물론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등 이란의 위협을 받는 걸프 지역 아랍국가들의 불만과 우려를 직면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이스라엘 채널12 방송과 인터뷰에서 "현재의 이란보다 더 위험한 것은 핵을 가진 이란"이라며 핵 합의 복원만이 이란의 핵무기 개발을 저지할 수 있는 최선의 수단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그러나 걸프 지역 아랍국가 관리들은 핵 합의 복원의 대가로 대이란 경제 제재가 완화 또는 해제되면 레바논, 시리아, 예멘, 이라크에 존재하는 이른바 이란의 대리 세력에게 더 많은 자금이 흘러 들어가 역내 평화가 더 위태로워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