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리투아니아 "러 역외영토 화물운송 허용"…EU지침 변경 반영

송고시간2022-07-14 11:56

beta

리투아니아 외무부가 자국을 통한 러시아 역외영토인 칼리닌그라드주(州)로의 화물운송을 허용하겠다는 입장을 공식 확인했다고 1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러시아가 철도로 리투아니아를 거쳐 군사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화물을 제외한 모든 품목을 운송할 수 있도록 제재 관련 지침을 변경하자 이를 반영한 것이다.

EU 집행위의 이번 대러시아 제재 지침 변경은 러시아의 압박에 한발 뒤로 물러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리투아니아 "러 역외영토 화물운송 허용"
리투아니아 "러 역외영토 화물운송 허용"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리투아니아 외무부가 자국을 통한 러시아 역외영토인 칼리닌그라드주(州)로의 화물운송을 허용하겠다는 입장을 공식 확인했다고 1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러시아가 철도로 리투아니아를 거쳐 군사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화물을 제외한 모든 품목을 운송할 수 있도록 제재 관련 지침을 변경하자 이를 반영한 것이다.

이에 따라 리투아니아는 군사적으로 전용될 수 있는 물자에 대해서만 운송을 제한하기로 했다.

앞서 리투아니아는 EU의 대러시아 제재 이행의 하나로 지난달 18일 0시부로 러시아 화물이 자국 철로를 경유해 칼리닌그라드주로 운송되는 것을 막았다.

러시아 본토와 떨어진 칼리닌그라드주는 화물운송 대부분을 리투아니아 철로와 육로에 의존한다. 러시아는 이같은 조처에 '보복'을 거론하며 강력히 항의했다.

이 때문에 EU 집행위의 이번 대러시아 제재 지침 변경은 러시아의 압박에 한발 뒤로 물러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이와 관련 안톤 알리하노프 칼리닌그라드주 주지사는 EU 집행위의 변경된 지침이 아직 한참 부족하다며 "제한이 완전히 해제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