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상호 "與, 어민 북송이 범죄면 그때는 왜 가만히 있었느냐"

송고시간2022-07-14 09:28

beta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여권이 이른바 '탈북 어민 북송 사건'을 이슈화하는 것에 대해 "이게 그렇게 반인도적, 반인륜적 범죄행위라면 북송했을 때는 왜 가만히 계셨느냐"고 반박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인터뷰에서 "그때는 가만히 있다가 인제 와서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정략적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 위원장은 "이 사건은 명백히 16명의 어민을 살해한 흉악범들이고, 순수한 의미의 귀순으로 보기 어려워 범죄인 인도 차원에서 북송한 건데 자꾸 문제 삼는다"며 "당시 제가 우연히 목욕탕에서 만난 국민의힘 의원들도 '자식들, 16명씩 죽이고 왔어?' 이런 얘기들을 했는데 인제 와서 너무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제 와서 문제제기 정략적…나쁜 사안 덮으려 터뜨린 것 의심"

발언하는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발언하는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7.13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여권이 이른바 '탈북 어민 북송 사건'을 이슈화하는 것에 대해 "이게 그렇게 반인도적, 반인륜적 범죄행위라면 북송했을 때는 왜 가만히 계셨느냐"고 반박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인터뷰에서 "그때는 가만히 있다가 인제 와서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정략적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 위원장은 "이 사건은 명백히 16명의 어민을 살해한 흉악범들이고, 순수한 의미의 귀순으로 보기 어려워 범죄인 인도 차원에서 북송한 건데 자꾸 문제 삼는다"며 "당시 제가 우연히 목욕탕에서 만난 국민의힘 의원들도 '자식들, 16명씩 죽이고 왔어?' 이런 얘기들을 했는데 인제 와서 너무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와 써먹으려고 하는 건데, 순수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북송 사진을 공개한 통일부를 두고도 "통일부도 얄미운 것이, 그때는 잘했다고 그러고는 장관이 바뀌었다고 그렇게 입장을 바꾼다"며 "장관 바뀌었다고 번복시키는 것이 공무원들을 괴롭히는 것이다. 하라니까 하지만 얼마나 양심에 가책이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우 위원장은 앞서 서해상 공무원 피살 사건과 어민 북송 사건 등이 거듭 이슈화되는 것에 대해서는 "서해 피살 사건도 세게 다뤘지만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은 더 떨어졌지 않느냐"며 "민생과 경제에 관심을 둬서 지지율을 올리려고 해야지, 전 정권을 파헤쳐서 올리려고 하면 안 오른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쁜 사안을 좀 덮으려고 터뜨린 측면도 있다고 본다"며 "국가정보원이 전직 원장들을 고발한 날에는 민간인의 1호기 탑승 사건이 있었고, 어민 북송 사건을 터뜨릴 때는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 시위 유튜버의 누나가 대통령실에 근무한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일이 있을 때마다 터뜨리니 의심하게 된다"고 말했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