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권성동 "KBS·MBC, 언론노조가 좌지우지…與방송장악 방법 없어"(종합)

송고시간2022-07-14 10:17

"MBC 같은 데 민주노총 소속 사람들이 다 사장·지도부에…野 진정성 없다"

"장제원과 관계 좋다…동일한 생각 가진 사람은 아냐" 연일 불화설 진화

국민의힘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국민의힘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14일 "KBS를 비롯해서 MBC 다 민주노총 산하의 언론노조에 의해서, 언론노조가 다 좌지우지하는 방송 아닌가. 솔직히 깨놓고 얘기해서"라고 말했다.

권 대행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원 구성 협상에서 방송·언론의 자유·독립성을 이유로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사수' 입장을 고수하는 것과 관련해 "우리 여당이 어떻게 방송을 장악할 수 있겠는가. 장악할 방법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장 임명권이 대통령한테 있지만, 사장이 임명했다고 해서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민주노총 소속 노조원들이 사장 말 듣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에 진행자가 "잠깐만요. 지금 말씀하신 것은 정치적인 발언이어서 그냥 넘어가기는 하지만 언론인 입장에서는 민주노총 산하의 조직원이 장악했다, 이거는…"이라고 문제를 삼자 권 대행은 "사실은, 그건 사실 아니에요"라고 받아쳤다.

진행자가 다시 "이거는 언론인 개인의 양심의 자유에 굉장히 반하는 말씀"이라고 다시 문제를 제기하자 권 대행은 "우리가 보기에는 그렇다"며 "MBC 같은 것도 보세요. 다 민주노총 소속 그런 사람들이 다 사장하고 지도부에 있는 거 아니겠느냐"라고 이어갔다.

이어 "우리는 방송을 장악할 생각도 없고 장악할 능력도 없다"며 "그건 민주당의 정치 공세"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향해 "자기들이 야당일 때 방송 지배구조를 바꾸겠다고 여러 가지 안을 냈는데 집권하자마자 입 딱 다물고 현행법대로 그대로 다 임명했다"며 "야당이 되자마자 또 지배구조 바꾸겠다고 저렇게 난리 치는 건데 아무 진정성이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민주당이 자신들이 집권할 때 자신들이 좌지우지했던 방송이 지금 야당이 되니까 자신들이 그렇게 해왔기 때문에 정권이 바뀌니까 우리가 방송을 좌지우지할 것 아니냐는 그런 생각을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권 대행은 'KBS·MBC 언론노조 좌지우지' 발언에 대해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뭐 있는 그대로 얘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자들은 양심에 따라 취재하는데 부적절한 발언이 아니냐'는 질문에 "개인을 비판한 게 아니라 경영진이 그렇다는 얘기를 한 것"이라면서 질문 기자의 소속사를 물었다.

'KBS'라는 답변에 권 대행은 "KBS에 대해서 얘기했는데 KBS 기자가 묻는 건 적절치 않은 것 같다. 나중에 따로 얘기하시죠"라고도 말했다.

그는 방송법 개정을 반대하느냐는 질문에 "모르겠다. 민주당이 제출한 방송법 개정안을 본 적이 없다"며 "일단 거기에 대해서 과방위에서 논의가 있어야 될 것"이라고 답했다.

대화하는 권성동과 장제원
대화하는 권성동과 장제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권 대행은 라디오에서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장제원 의원과의 불화설에 대해선 "언론의 지나친 억측"이라며 "관계(가) 좋다"고 반박했다. 불화설에 대해 연일 진화에 나선 모양새다.

그는 "장 의원과 제가 동일한 생각을 갖고 있는 사람은 아니지 않느냐"라며 "어떤 문제에 대한 해법은 서로 의견이 다를 수가 있는 것이고 그게 자연스러운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걸 갖고 무슨 갈등이다, (윤핵관) 분화다 이런 식으로 그런 식의 지나친 정치적 해석을 하는 것이 더 문제가 아닌가"라고 되물었다.

권 대행은 전날에도 일각에서 제기하는 장 의원과의 불화설에 대해 "(장 의원과 나는) 잘 지내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권 대행은 당원권 정지 6개월 징계를 받은 이준석 대표가 광주 무등산 방문 사실을 공개한 것에 대해선 "당 대표이기 때문에 당헌 당규에 따라서 설립된 기구의 결정을 다른 당원보다 누구보다도 존중을 해야 된다 수용을 해야 된다"라고 밝혔다.

그는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직함이 길다는 얘기에 "그냥 원내대표라고만 불러달라"고도 말했다.

gee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