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베트남 외교장관 통화…박진 "양국관계 전방위적 확대 확신"

송고시간2022-07-13 20:18

beta

박진 외교부 장관은 13일 오후 부이 타잉 썬 베트남 외교부 장관과 취임 후 첫 통화를 하고 양국 관계 발전·심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박 장관은 "재임 기간 중 우리 정부의 대(對)아세안 정책 핵심 협력 국가이자 최적의 동반자인 베트남과의 협력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라고 했다.

"올해 한-베 수교 30주년을 맞아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양국 관계를 격상키로 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양국 관계가 앞으로도 정치·외교, 국방·안보, 경제, 사회·문화 등 전방위적으로 확대·심화해 나갈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진 장관, 베트남 외교장관과 통화
박진 장관, 베트남 외교장관과 통화

[외교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은 13일 오후 부이 타잉 썬 베트남 외교부 장관과 취임 후 첫 통화를 하고 양국 관계 발전·심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박 장관은 "재임 기간 중 우리 정부의 대(對)아세안 정책 핵심 협력 국가이자 최적의 동반자인 베트남과의 협력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라고 했다.

또 "올해 한-베 수교 30주년을 맞아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양국 관계를 격상키로 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양국 관계가 앞으로도 정치·외교, 국방·안보, 경제, 사회·문화 등 전방위적으로 확대·심화해 나갈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박 장관은 교역, 투자, 인프라 협력, 금융협력 등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해나가자고 희망했다.

아울러 한반도 정세가 매우 엄중함을 강조하고 북한의 대화 복귀를 위한 베트남의 건설적인 역할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2030부산박람회 유치를 위한 베트남 지지를 당부하며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 정상 차원의 교류를 통해 양국 관계가 크게 도약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썬 장관은 양국 간 국방·안보 협력 강화를 통해 전략적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해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썬 장관은 한반도 정세에 대한 우려에 공감을 표하고 오는 8월 캄보디아에서 열리는 아세안 관련 회의에서 베트남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표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양 장관은 공급망 안정화, 기후변화 대응, 디지털 전환 등에 대한 효과적 공조도 지속하기로 하고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차원의 협력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ki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