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골드버그 대사 "한국보다 나은 파트너없어…가치기반 동맹확대"

송고시간2022-07-13 20:17

beta

골드버그 대사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정동 주한미국대사 관저에서 열린 미국 독립기념일 리셉션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하고 "여러 측면에서 한미관계에 정말 많은 기대를 하게 하는 시기"라고 강조했다.

골드버그 대사는 지난 5월 진행된 양국 정상회담을 거론하며 "과거 다른 나라에서 여러 차례 근무한 경험이 있지만, 부임 몇 주 전 양국 대통령과 장관님들이 저와 대사관이 해야 할 목록을 적어주신 것은 처음"이라며 "제 일을 수월하게 해주신 것에 대해 조 바이든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70여 년간 구축해 온 철통같은 안보 동맹을 더 확대하고 기존의 파트너십을 민주주의, 법치, 인권 증진 등 우리가 공유하는 가치에 기반한 포괄적인 전략 동맹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진 "한미동맹 역사 다음장 써야…협력 통해 위기 극복 가능"

건배하는 박진 장관과 필립 골드버그 대사
건배하는 박진 장관과 필립 골드버그 대사

(서울=연합뉴스) 13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열린 미국 독립기념일 리셉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과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 대사가 건배하고 있다. 2022.7.13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는 13일 "대한민국보다 더 나은 파트너, 더 좋은 파트너는 없다"며 끈끈한 한미 동맹을 더욱 확대·심화하겠다고 밝혔다

골드버그 대사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정동 주한미국대사 관저에서 열린 미국 독립기념일 리셉션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하고 "여러 측면에서 한미관계에 정말 많은 기대를 하게 하는 시기"라고 강조했다.

골드버그 대사는 지난 5월 진행된 양국 정상회담을 거론하며 "과거 다른 나라에서 여러 차례 근무한 경험이 있지만, 부임 몇 주 전 양국 대통령과 장관님들이 저와 대사관이 해야 할 목록을 적어주신 것은 처음"이라며 "제 일을 수월하게 해주신 것에 대해 조 바이든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70여 년간 구축해 온 철통같은 안보 동맹을 더 확대하고 기존의 파트너십을 민주주의, 법치, 인권 증진 등 우리가 공유하는 가치에 기반한 포괄적인 전략 동맹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보면 한미 전략동맹의 이 같은 의욕적인 우선 과제들은 사실 미국 입장에서는 246년 전 미국의 건국 아버지들이 '모든 인간은 양도 불가능한 특정한 권리 즉 생명, 자유, 행복 추구권이 있다'고 천명한 그 날에 뿌리를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우리가 만들어낸 이 동력이 양국 정상의 뜻대로 양국 국민들뿐 아니라 전 세계 이들에게도 가시적인 혜택을 줄 수 있도록 노력을 집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축사하는 박진 장관
축사하는 박진 장관

(서울=연합뉴스) 13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열린 미국 독립기념일 리셉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2022.7.13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이어 박진 외교부 장관도 축사를 통해 "성공적인 동맹의 역사에서 다음 장을 써나가야 할 시점"이라며 다양한 역내·글로벌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양국 동맹 강화·확대 필요성을 강조했다.

박 장관은 "우리 앞에는 북한의 안보 위협뿐 아니라 팬더믹, 에너지, 식량 문제 등 동시다발적인 도전과 위기가 놓여 있다"며 "이러한 위기는 한국과 미국 간 연대와 협력을 통해서 얼마든지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한미관계는 최상의 상태로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동맹은 안보 동맹을 넘어 경제 기술 동맹, 글로벌 동맹으로 진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미동맹의 성공은 바로 우리가 자유, 민주, 법치, 인권 등의 가치를 공유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미국의 6·25전쟁 참전 사실에 대해 "젊은 미군 장병들의 피와 희생으로 맺어진 한미 동맹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가 뿌리내리고 또 지금처럼 번영하는 경제 대국으로 발전하는 버팀목이 됐다"고 사의를 표했다.

박 장관은 지난 11일 부임한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에게 "1년 6개월간 부임하시길 기다렸다"며 다시 한번 환영의 입장을 전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 장관을 비롯해 성기홍 연합뉴스 사장, 폴 러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 손경식 CJ그룹 회장,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국민의힘 김석기·태영호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 각국 대사관 관계자 등을 포함해 200여 명이 참석했다.

ki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