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제징용 배상 해법 논의' 민관협의회 오늘 2차 회의

송고시간2022-07-14 06:00

beta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의 해법을 모색하는 민관협의회 2차 회의가 14일 오후 개최된다.

협의회 참석자 등에 따르면 외교부는 이날 조현동 1차관 주재로 2차 회의를 열어 피해자 배상과 관련한 논의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정부는 2차 회의에서도 참석자들의 의견을 청취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차 회의 열흘 만에 개최…참석자별 아이디어 교환할 듯

강제동원 해법 모색 민관협의회 출범…현금화 앞두고 '묘안' 고심(CG)
강제동원 해법 모색 민관협의회 출범…현금화 앞두고 '묘안' 고심(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의 해법을 모색하는 민관협의회 2차 회의가 14일 오후 개최된다. 1차 회의가 열린 지 열흘만이다.

협의회 참석자 등에 따르면 외교부는 이날 조현동 1차관 주재로 2차 회의를 열어 피해자 배상과 관련한 논의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회의에는 1차 회의와 마찬가지로 피해자 법률대리인들과 각계 전문가들도 참석한다.

정부는 2차 회의에서도 참석자들의 의견을 청취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는 한일 간 가장 시급한 현안이다.

한국 대법원은 지난 2018년 10월과 11월에 각각 신일본제철과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강제 동원 피해자들에게 배상하라는 내용의 확정판결을 내렸다.

그러나 이들 기업이 배상 이행을 거부하면서 이르면 올가을 해당 기업의 국내 자산이 강제 매각(현금화)될 수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이들 기업의 국내 자산이 현금화되기 전에 민관협의회 활동을 통해 관련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이를 바탕으로 해결 방안을 찾을 계획이다.

박진 외교부 장관은 지난 11일 진행된 내신 기자 대상 정례 회견에서 "일본에서는 지금 현금화를 가장 우려하고 있다"며 "현금화가 이뤄지기 전에 바람직한 해결 방안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ki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