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베 피격 장소서 약 90m 떨어진 벽에서도 탄흔 추정 구멍 발견

송고시간2022-07-13 19:16

beta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살해범이 쏜 것으로 추정되는 총알이 사건 현장에서 90m 떨어진 곳까지 날아가 벽을 훼손한 정황이 13일 드러났다.

아베 전 총리 살해 사건을 수사 중인 일본 나라현 경찰본부는 아베 전 총리 피격 장소인 나라현 나라시 소재 야마토사이다이지역 인근을 수색한 끝에 사건 현장에서 약 90m 북쪽에 있는 주차장 벽면에서 탄흔으로 보이는 구멍 3개를 확인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경찰은 13일 이른 아침부터 약 50명 규모로 일대에서 현장 검증을 실시해 탄흔으로 추정되는 구멍을 발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살해범 "한국서 종교단체 수장 왔을 때 화염병 들고 갔다"

검찰로 송치되는 아베 살해범
검찰로 송치되는 아베 살해범

(나라 교도/AP=연합뉴스) 선거 유세 중이던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총으로 쏴 살해한 야마가미 데쓰야(41)가 10일 일본 나라현 서부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살해범이 쏜 것으로 추정되는 총알이 사건 현장에서 90m 떨어진 곳까지 날아가 벽을 훼손한 정황이 13일 드러났다.

아베 전 총리 살해 사건을 수사 중인 일본 나라현 경찰본부는 아베 전 총리 피격 장소인 나라현 나라시 소재 야마토사이다이지역 인근을 수색한 끝에 사건 현장에서 약 90m 북쪽에 있는 주차장 벽면에서 탄흔으로 보이는 구멍 3개를 확인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구멍은 지상에서 높이 약 4m, 5m, 8m 위치에서 각각 발견됐다.

경찰은 13일 이른 아침부터 약 50명 규모로 일대에서 현장 검증을 실시해 탄흔으로 추정되는 구멍을 발견했다.

제압당하는 아베 전 총리 살해범
제압당하는 아베 전 총리 살해범

(나라 로이터=연합뉴스) 8일 일본 나라현 나라시 야마토사이다이지역 앞에서 참의원 선거 유세활동을 하던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67)에게 총을 쏜 야마가미 데쓰야(아래·41)가 범행 직후 제압당하고 있다. [요미우리신문 촬영/교도 제공]

범행에 사용된 총은 산탄총과 비슷한 구조로 돼 있으며 아베 전 총리로부터 약 7m 떨어진 거리와 5m 떨어진 거리에서 각각 한 차례씩 발사됐다.

총기를 만들어 아베 전 총리를 살해한 야마가미 데쓰야는 "한 번에 6개의 탄환을 발사할 수 있는 구조"라고 설명한 바 있다.

아베 피격 현장 90m 떨어진 곳의 구멍
아베 피격 현장 90m 떨어진 곳의 구멍

(나라 교도=연합뉴스) 13일 오전 일본 나라현 나라시에서 경찰 관계자가 아베 신조 전 총리 피격 사건과 관련해 주차장 벽(우측 검은 원)에 생긴 구멍을 조사하고 있다. 구멍은 사건 현장에서 약 90m 떨어진 곳에서 확인됐다.

요미우리신문은 그가 "한국에서 톱(수장)이 일본에 왔을 때는 화염병을 가지고 간 적도 있다. 행사장에 들어가지 못해서 습격하지 못했다"고 수사 기관에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한학자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총재가 2019년 일본 아이치현에서 개최된 집회를 위해 일본에 온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주차장 벽에서 발견된 탄흔 추정 구멍
주차장 벽에서 발견된 탄흔 추정 구멍

(나라 교도=연합뉴스)

교도통신은 야마가미가 코로나19 확산 때문에 한 총재가 일본에 오지 않아서 노리는 대상을 아베 전 총리로 바꿨다는 취지로 말하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야마가미의 모친이 이 종교단체에 낸 헌금이 1억엔(약 9억5천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 관계자의 이야기를 통해 파악됐다고 전하기도 했다.

sewonl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x3ZtMVFY8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