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선전매체, 공무원피살·탈북어민 언급…"신북풍 교활한 술수"

송고시간2022-07-13 10:28

beta

북한 선전매체들이 서해 공무원 피살 및 탈북어민 북송사건 을 언급하며 윤석열 정부가 정치적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신북풍 몰이'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13일 '용산에서 밀려오는 신북풍은' 제하의 기사에서 "최근 서울 용산에 둥지를 튼 윤석열과 그 패당이 일으키는 신북풍에 대한 남조선 각 계층의 우려 목소리가 날을 따라 커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앞서 9일에도 대외용 주간지 통일신보를 통해 "최근 윤석열 패들이 지난 시기 북남 사이에서 발생했던 예민한 사건들을 들춰내면서 신북풍 몰이에 광분하고 있다"면서 공무원 피살 및 탈북어민 북송을 거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북송을 거부하며 몸부림치는 탈북어민
북송을 거부하며 몸부림치는 탈북어민

(서울=연합뉴스) 통일부는 지난 2019년 11월 판문점에서 탈북어민 2명을 북한으로 송환하던 당시 촬영한 사진을 12일 공개했다. 당시 정부는 북한 선원 2명이 동료 16명을 살해하고 탈북해 귀순 의사를 밝혔으나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추방했다. 사진은 탈북어민이 몸부림치며 북송을 거부하는 모습. 2022.7.12 [통일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북한 선전매체들이 서해 공무원 피살 및 탈북어민 북송사건 을 언급하며 윤석열 정부가 정치적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신북풍 몰이'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13일 '용산에서 밀려오는 신북풍은' 제하의 기사에서 "최근 서울 용산에 둥지를 튼 윤석열과 그 패당이 일으키는 신북풍에 대한 남조선 각 계층의 우려 목소리가 날을 따라 커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윤 대통령이 지난달 전면 개방된 청와대를 찾았을 때 천안함 로고가 그려진 티셔츠를 착용한 것, 보훈의 달 천안함 피격·연평도 포격전 등 관련 사건 당사자들과의 오찬 등을 나열하면서 최근 논란인 서해 공무원 피살 및 탈북어민 북송사건도 거론했다.

특히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에 대해서는 "유가족을 내세워 문재인과 그 측근들에 대한 고발 놀음을 벌린다"고 비난했고, 탈북어민 북송에는 "문재인 정부가 북의 눈치를 보면서 부당한 구실로 북 주민들을 강제로 돌려보낸 헌법위반 사건으로 여론을 확산시키고 있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신북풍은 극악한 동족 대결정책을 추구하며 전쟁 광기를 부려대는 윤석열과 남조선 보수패당에 대한 민심과 여론의 날카로운 비난을 모면하기 위한 너절한 기만극"이라고 비난을 쏟아냈다.

아울러 "현 남조선 정권이 처한 심각한 통치 위기를 모면하기 위한 구시대적인 교활한 술수"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앞서 9일에도 대외용 주간지 통일신보를 통해 "최근 윤석열 패들이 지난 시기 북남 사이에서 발생했던 예민한 사건들을 들춰내면서 신북풍 몰이에 광분하고 있다"면서 공무원 피살 및 탈북어민 북송을 거론했다.

지난 4일엔 선전매체 려명이 "서해 해상 공무원 피살사건과 탈북어민 북송사건을 꺼내 들며 신북풍 몰이에 광분하는 것은 문재인 죽이기의 일환"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