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 전 대통령 이웃 "극우 유튜버 처벌해달라" 경찰에 진정

송고시간2022-07-13 08:53

beta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이웃 주민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스토킹을 일삼는 극우 유튜브 운영자를 처벌해달라고 경찰에 진정을 냈다.

평산마을 주민 박모(46) 씨는 지난 6일 극우 유튜브 운영자 김모 씨를 처벌해 달라는 내용으로 양산경찰서에 진정서를 냈다고 13일 밝혔다.

박 씨 집은 문 전 대통령 사저 바로 앞에 있으면서 극우 단체나 극우 유튜버들이 평산마을 단골 시위·집회 장소로 이용하는 곳(마을버스 정류장) 맞은편에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저 바로 앞 주민 "허위사실 유포하고 스토킹 일삼아"

평산마을 집회 멈춰야
평산마을 집회 멈춰야

지난 12일 양산시민 김운선(49) 씨가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에서 주민에게 피해주는 보수단체의 집회·시위를 멈춰야 한다는 내용으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양산시민 이윤구 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양산=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이웃 주민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스토킹을 일삼는 극우 유튜브 운영자를 처벌해달라고 경찰에 진정을 냈다.

평산마을 주민 박모(46) 씨는 지난 6일 극우 유튜브 운영자 김모 씨를 처벌해 달라는 내용으로 양산경찰서에 진정서를 냈다고 13일 밝혔다.

박 씨 집은 문 전 대통령 사저 바로 앞에 있으면서 극우 단체나 극우 유튜버들이 평산마을 단골 시위·집회 장소로 이용하는 곳(마을버스 정류장) 맞은편에 있다.

박 씨는 평산마을에서 2대째 가업을 잇는 도예가다.

문 전 대통령이 지난달 8일 페이스북, 트위터 등에 사저 앞 도예 가마에 장작을 보태고 가마 불에 돼지고기를 굽는다기에 막걸리 몇 병을 들고 가 함께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했던 이웃이다.

사저 앞 도예 가마 방문한 문 전 대통령
사저 앞 도예 가마 방문한 문 전 대통령

지난달 8일 문재인 전 대통령과 평산마을 비서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문 전 대통령이 사저 앞 도예 가마를 방문해 일하는 모습을 공개한 장면.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문 전 대통령 퇴임 후 평산마을에서 유튜브 방송을 하던 김 씨가 문 전 대통령이 가마에 불 때는 사진을 올린 뒤부터 명예훼손과 스토킹 등이 심해진 것 같다고 호소했다.

그는 "김 씨가 내가 밖으로 나가기만 하면 핸드폰 카메라로 촬영하고, '저 X이 같이 고기를 구워 X먹던 X이다'' 욕을 하면서 심지어 수십억원 돈을 받았다고까지 한다"고 말했다.

박 씨는 또 자신의 어머니가 문 전 대통령 사저에 손님이 왔을 때 음식 조리를 도와주곤 했는데, 김 씨가 '문 전 대통령과 돈으로 엮인 집안이라는 등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어머니까지 표적이 되는 상황이라 김 씨를 처벌해달라고 경찰에 민원을 넣었다"고 말했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