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입양한인 "친모 만나 제가 어떻게 살았는지 알려주고 싶어요"

송고시간2022-07-13 09:00

beta

미국에 입양된 한인 문승혜(미국명 캐슬린 케난) 씨는 지난달 방한해 친부모를 찾다가 뜻을 이루지 못하고 그리움만 더 키운 채 14일 출국한다.

문 씨는 최근 아동권리보장원 입양인지원센터에 보낸 사연에서 "단 한 번의 만남일지라도 그것은 친어머니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제 인생에서 의미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986년 5월28일 서울 성동구 성모병원 출생 문승혜 씨

문승혜 씨 어릴 적 모습
문승혜 씨 어릴 적 모습

[아동권리보장원 입양인지원센터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한 번이라도 제 친어머니를 만나 제가 어떻게 살아왔는지 알려드리고 싶고, 친어머니에 대해서도 알아가고 싶습니다."

미국에 입양된 한인 문승혜(미국명 캐슬린 케난) 씨는 지난달 방한해 친부모를 찾다가 뜻을 이루지 못하고 그리움만 더 키운 채 14일 출국한다.

문 씨는 최근 아동권리보장원 입양인지원센터에 보낸 사연에서 "단 한 번의 만남일지라도 그것은 친어머니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제 인생에서 의미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1986년 5월 28일 오후 3시 3분에 서울 성동구 성모병원에서 태어났다. 당시 어머니는 전라남도가 고향인 22살의 대학을 막 졸업한 미혼모였다고 한다. 서울에 살던 어머니는 해외 출장을 갔다가 귀가하던 아버지(29살 미혼)를 열차 안에서 만났고, 이후 연인으로 발전해 임신했다.

하지만 결혼과 양육의 준비가 되지 않은 부모는 딸의 장래를 위해 해외 입양을 결정했다고 한다.

문 씨는 태어났던 그해 9월 2일 입양기관인 대한사회복지회를 통해 미국에 입양됐다.

"입양 후 저를 사랑하는 양부모님 밑에서 자랐습니다. 하지만 유년 시절 제 주변에는 아시아인이 손에 꼽을 만큼 적었고, 성장하면서 '한인'이라는 정체성에 대해 궁금증이 더 커졌습니다."

현재 문승혜 씨 모습
현재 문승혜 씨 모습

[아동권리보장원 입양인지원센터 제공]

그는 2012년 입양기관의 모국방문 프로그램을 통해 처음으로 모국을 방문했다. 친부모를 찾아보려고 입양 기록을 열람했지만, 정보가 부족해 찾기가 쉽지 않았다.

어렵사리 친부모로 추정되는 분들을 찾았지만, 누구와도 만남은 성사되지 않았다. 실망해 더는 찾지 않겠다고 결심했다고 한다.

그러다 2018년 결혼을 하면서 다시 친부모에 대한 궁금증이 커졌다.

올해 여름 다시 남편과 함께 모국을 방문한 그는 친부모를 만나겠다는 일념으로 입양정보 공개 청구를 하는 등 적극적으로 뛰어다녔다. 친아버지를 찾았지만, 상봉은 이뤄지지 못했다. 어머니로 추정되는 분도 찾아 연락했지만, 본인은 당사자가 아니라는 답변을 들었다.

문 씨는 "온갖 의문들로 가득한 제 과거가 정말 궁금할 뿐"이라며 "제가 친어머니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애절하게 호소했다.

그러면서 "어머니를 찾게 된다면 그때 왜 저를 포기했는지 이해하고 있고, 그 결정이 용감했다고 말해 드리고 싶다"고 했다.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