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유권자 58% "개헌 서두를 필요없다"

송고시간2022-07-12 17:14

beta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유세 중 총을 맞고 사망한 사건이 일부 유권자의 투표에 영향을 준 것으로 조사됐다.

교도통신은 11∼12일 유권자를 상대로 전화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아베 전 총리의 피격 사건이 참의원 선거 투표에 영향을 줬느냐는 물음에 응답자의 15.1%가 "영향이 있었다"고 답했고 보도했다.

이번 조사에서 개헌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답변은 58.4%였고, 서둘러야 한다는 의견은 37.5%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5% "아베 피격, 투표에 영향"

아베 피습 사망 속 치러지는 日 참의원 선거
아베 피습 사망 속 치러지는 日 참의원 선거

(도쿄 AFP=연합뉴스) 사진은 지난 10일 일본 도쿄의 한 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참의원(상원) 선거 투표 용지를 배부받고 있는 모습.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유세 중 총을 맞고 사망한 사건이 일부 유권자의 투표에 영향을 준 것으로 조사됐다.

교도통신은 11∼12일 유권자를 상대로 전화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아베 전 총리의 피격 사건이 참의원 선거 투표에 영향을 줬느냐는 물음에 응답자의 15.1%가 "영향이 있었다"고 답했고 보도했다. 62.5%는 "영향이 없었다"고 반응했다.

이번 선거를 거쳐 집권 자민당이 의석을 늘린 가운데 기시다 후미오 내각의 지지율은 상승한 것으로 파악됐다.

일본 문부과학성에 걸린 아베 추도 조기
일본 문부과학성에 걸린 아베 추도 조기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유세 중 총을 맞고 목숨을 잃은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가족장이 12일 진행 중인 가운데 일본 도쿄도 지요다구 소재 문부과학성에 검은 리본이 달린 일장기가 걸려 있다.

기시다 내각을 지지한다고 답한 이들의 비율은 63.2%로 지난달 조사 때보다 6.3%포인트 상승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22.4%였다.

참의원 선거 결과 헌법 개정에 적극적인 이른바 '개헌 세력'이 중의원과 참의원 양쪽 모두 개헌안 발의에 필요한 3분의 2 의석을 넘긴 상황이 유지되고 있으나 일본 유권자 다수는 개헌에 대해 신중론을 유지했다.

이번 조사에서 개헌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답변은 58.4%였고, 서둘러야 한다는 의견은 37.5%였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