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스리랑카 반정부시위에 "한인피해 없어…비상연락망 가동"

송고시간2022-07-12 15:51

beta

스리랑카에서 국가 부도로 반정부 시위가 격화하는 가운데 외교부가 이번 사태와 관련해 현재까지 한국인 피해는 없다고 12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재 스리랑카 내 우리 동포들의 신변상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주스리랑카대사관은 한인회, 민주평통, 한경회 등 동포단체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면서 주재국 비상사태 발생에 따른 우리 동포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적극 노력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사관과 동포단체대표 간 민관합동 회의를 수시 개최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고, 우리 동포들을 대상으로 긴급 비상연락망을 가동하고 있다"며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우리 국민의 안전 유의사항을 지속적으로 공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민들이 점령한 스리랑카 대통령 집무실
시민들이 점령한 스리랑카 대통령 집무실

(콜롬보=연합뉴스) 박의래 특파원 = 11일(현지시간) 스리랑카 시민들이 대통령 집무실을 점령한 채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2022.7.11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스리랑카에서 국가 부도로 반정부 시위가 격화하는 가운데 외교부가 이번 사태와 관련해 현재까지 한국인 피해는 없다고 12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재 스리랑카 내 우리 동포들의 신변상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주스리랑카대사관은 한인회, 민주평통, 한경회 등 동포단체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면서 주재국 비상사태 발생에 따른 우리 동포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적극 노력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사관과 동포단체대표 간 민관합동 회의를 수시 개최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고, 우리 동포들을 대상으로 긴급 비상연락망을 가동하고 있다"며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우리 국민의 안전 유의사항을 지속적으로 공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치안을 담당하는 주재국의 군, 경찰과도 긴밀히 소통 중"이라며 "앞으로도 우리 정부와 대사관은 스리랑카에 거주하는 우리 국민들의 안전을 위해서 최선을 다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스리랑카에서는 지난 9일 수도 콜롬보에서 수천명이 고타바야 라자팍사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고 이로 인해 대통령이 집무동에서 긴급 대피하고 시위대가 대통령 집무동으로 난입하는 일이 발생했다.

스리랑카 정부는 지난 4월 국제통화기금(IMF)과의 구제금융 협상이 마무리될 때까지 대외 부채 상환을 유예한다며 '일시적 디폴트'를 선언했고 국민들은 생필품 부족난과 인플레이션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이다.

ki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