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선전매체 "'밥통부' 식객으로 전락한 통일부 해체가 답"

송고시간2022-07-12 10:02

beta

북한 선전매체는 통일부가 '동족 대결본심'을 숨긴 채 겉으로만 남북관계 개선에 관심을 보인다고 주장하며 맹비난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통일의메아리는 12일 '밥통부의 공연한 노심초사' 제하의 글에서 최근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종교계 지도자들을 차례로 만나 대북정책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 행보를 거론하며 "통일부의 목적이 과연 무엇인지 종잡기 어렵다"고 비아냥댔다.

매체는 "통일부 것들은 하는 일도 없이 남조선 인민들의 혈세를 축내며 놀고먹기만 하고 있다는 비난을 모면하려 한다"며 "기만적인 놀음에만 매달리는 '밥통부'는 해체가 답"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통일부 정부청사
통일부 정부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북한 선전매체는 통일부가 '동족 대결본심'을 숨긴 채 겉으로만 남북관계 개선에 관심을 보인다고 주장하며 맹비난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통일의메아리는 12일 '밥통부의 공연한 노심초사' 제하의 글에서 최근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종교계 지도자들을 차례로 만나 대북정책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 행보를 거론하며 "통일부의 목적이 과연 무엇인지 종잡기 어렵다"고 비아냥댔다.

매체는 권 장관이 "북이 대화에 나서고 비핵화 방향으로 나간다면 얼마든지 도울 생각이라느니 하는 동에 닿지도 않는 소리를 해대는가 하면, 현 정권의 대북정책이 이전 정권과 크게 다르지 않다느니 하며 마치 북남관계 개선에 관심이 있는 듯이 생색을 내기도 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권 장관의 종교계 면담은 "윤석열 집권 후 또다시 '밥통부' 식객으로 전락한 저들의 비참한 처지를 가려보려는 데 기본 목적이 있다"고 힐난했다.

특히 "동족 대결 본심은 변함이 없지만 명색이 통일부이니 대결 흉심을 애써 감추고 북남관계를 위해 뭔가 하는 듯 냄새라도 피우기 위해 이런 광대극을 연출하고 있다"고 강변했다.

매체는 "통일부 것들은 하는 일도 없이 남조선 인민들의 혈세를 축내며 놀고먹기만 하고 있다는 비난을 모면하려 한다"며 "기만적인 놀음에만 매달리는 '밥통부'는 해체가 답"이라고 말했다.

북한 선전매체는 지난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통일부 폐지론을 제기했을 당시엔 "어리석고 무책임하며 황당한 주장"이라며 통일부 존립을 옹호하기도 했지만, 올해 들어서는 통일부를 비난하는 글을 여러 차례 내고 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