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권성동 "李 수사 결과, 지도체제 결정 기준…安 추천인사 임명"

송고시간2022-07-11 21:27

beta

국민의힘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11일 향후 당 지도부 구성과 관련해 "(이준석 대표에 대한) 경찰 수사 결과가 앞으로 지도체제를 결정하는 데 중요한 기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 직무대행은 이날 채널A에 출연해 '이 대표가 경찰 조사를 통해서 기소라도 된다면 궐위 상태로 조기 전당대회나 비상대책위원회로 갈 수 있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권 대행은 이 대표와 안철수 의원이 대선 직후 합당 과정에서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추천을 두고 갈등을 빚은 것에 대해 "합당하면서 내세운 조건이고 약속"이라면서 "약속은 아무리 사소한 것이라도 지켜야 한다는 차원에서 최고위원 2명을 임명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준석, 본인 진로와 당 명운·앞날 위해 심사숙고할 것"

의원총회 마친 뒤 발언하는 권성동
의원총회 마친 뒤 발언하는 권성동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마친 뒤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날 의원총회를 통해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체제'를 추인했다. 2022.7.11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11일 향후 당 지도부 구성과 관련해 "(이준석 대표에 대한) 경찰 수사 결과가 앞으로 지도체제를 결정하는 데 중요한 기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 직무대행은 이날 채널A에 출연해 '이 대표가 경찰 조사를 통해서 기소라도 된다면 궐위 상태로 조기 전당대회나 비상대책위원회로 갈 수 있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당내 이 대표의 자진 사퇴론에 대해서 "각 의원이 개별적으로 판단하는 것이 좋겠다고 결론을 내렸다"면서 "(이 대표로부터) 특별한 연락은 받은 것은 없고 아마 이 대표도 본인의 진로와 당의 명운을 위해서 당의 앞날을 위해서 심사숙고하지 않을까 이렇게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 대표가 우리 당에 불러일으키는 새 바람에 대해서는 대부분의 의원, 당원들이 동의하고 있다"며 "이 대표가 우리 당에 끼친 그런 긍정적인 부분에 있어서는 계속해서 계승해서 발전시킬 그런 계획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권 대행은 이 대표와 안철수 의원이 대선 직후 합당 과정에서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추천을 두고 갈등을 빚은 것에 대해 "합당하면서 내세운 조건이고 약속"이라면서 "약속은 아무리 사소한 것이라도 지켜야 한다는 차원에서 최고위원 2명을 임명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그는 "우선 최고위원들과 논의해서 빠른 시간 내에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권 대행은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장제원 의원이 지난 주말 1천100명 규모의 외곽 지역 조직을 재가동하며 장외에서 세를 과시한 것에 대해선 "지구당 차원에서 이미 오래전에 결정된 사항이고 이 대표의 징계와는 전혀 무관한 사항"이라며 "거기에 특별한 정치적 의미를 부여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그는 여권 지지율 회복 방안에 대해선 "당내 갈등 상황이 어느 정도 해소된 만큼 조속한 원 구성을 통해서 민생을 챙기는 그런 모습, 또 국민을 낮고 겸손한 자세로 받드는 모습을 꾸준하게 보여주면 언젠가는 지지율이 회복, 반등할 것"이라고 말했다.

gee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