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항공대 홍석봉 교수, 국제제올라이트학술대회서 브렉상 받아

송고시간2022-07-11 11:42

beta

포항공대(포스텍)는 환경공학부 홍석봉 교수가 최근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열린 제20차 국제제올라이트학술대회에서 브렉상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제올라이트 분야에서 최고 권위가 있는 이 상을 단독으로 받은 아시아 연구자는 홍 교수가 처음이다.

브렉상은 제올라이트 합성 분야 선구자이자 국제제올라이트학회 설립에 기여한 도널드 브렉 박사 업적을 기리기 위해 1983년 제정된 상으로 나노 다공성재료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이룬 연구자를 선정해 3년마다 시상이 이뤄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포항공대 홍석봉 교수
포항공대 홍석봉 교수

[포항공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포항공대(포스텍)는 환경공학부 홍석봉 교수가 최근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열린 제20차 국제제올라이트학술대회에서 브렉상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제올라이트 분야에서 최고 권위가 있는 이 상을 단독으로 받은 아시아 연구자는 홍 교수가 처음이다.

제올라이트는 나트륨, 알루미늄을 함유한 알루미늄규산염 광물로 탈취제, 탈수제, 건축자재, 촉매제, 합성세제 등으로 사용된다.

홍 교수는 미국 버지니아공대에서 박사 학위를 받고 캘리포니아공대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을 거쳐 2007년 포항공대에 부임했다.

다중 양이온합성법, 과량 불소이온합성법 등 새로운 제올라이트 합성 개념을 이용해 연구 성과를 발표해왔고 제올라이트계열 탈질촉매 개발, 이산화탄소 분리 등 응용연구에도 이바지했다.

그는 차기 브렉상 수상자 선정위원장으로도 위촉됐다.

브렉상은 제올라이트 합성 분야 선구자이자 국제제올라이트학회 설립에 기여한 도널드 브렉 박사 업적을 기리기 위해 1983년 제정된 상으로 나노 다공성재료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이룬 연구자를 선정해 3년마다 시상이 이뤄진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