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영훈 제주도정, 긴급생활지원금 담은 첫 추경안 도의회 제출

송고시간2022-07-11 11:07

beta

민선 8기 오영훈 제주도정이 코로나19 피해 민생경제 안정화를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인 8천510억원을 증액 편성하는 내용을 담은 첫 추가경정예산안을 11일 확정 발표했다.

도는 이날 7조2천432억원 규모의 올해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 도의회에 제출했다.

오영훈 제주지사는 "제주의 최우선 현안은 민생경제 고통 완화와 도민의 조기 일상 회복, 신 3고 경제위기 극복"이라며 "이번 추경을 시작으로 어려움에 부닥친 도민을 더 폭넓고 두텁게, 속도감 있게 지원하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8천510억원 증액한 7조2천432억원 규모 제1회 추경안

오영훈 지사 "민생경제 고통 완화·경제위기 극복 초점"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민선 8기 오영훈 제주도정이 코로나19 피해 민생경제 안정화를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인 8천510억원을 증액 편성하는 내용을 담은 첫 추가경정예산안을 11일 확정 발표했다.

추경안 확정 발표하는 오영훈 제주지사
추경안 확정 발표하는 오영훈 제주지사

(제주=연합뉴스) 오영훈 제주도지사가 11일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역대 최대 규모인 8천510억원을 증액 편성하는 내용을 담은 첫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발표하고 있다. 2022.7.11 [제주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는 이날 7조2천432억원 규모의 올해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 도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은 2022년 당초 기정예산 6조3천922억원 대비 8천510억원(13.3%) 늘어난 것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이번 추경안은 코로나19 피해 장기화에 따른 민생경제 경영악화와 고물가·고유가·고금리 등 신 3고 경제위기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민생경제 안정과 일상 회복, 취약계층 생활 안정 등에 초점을 맞춰 짜였다.

우선 코로나19 민생경제 지원을 위해 최근 도의회와의 긴급정책협의회를 통해 전격 합의한 대로 '힘내! 제주, 재난긴급생활지원금'으로 700억원을 편성했다.

'힘내! 제주,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은 모든 도민 1인당 10만원을 지역화폐인 '탐나는전'으로 지급하는 것으로, 도민의 살림살이 부담을 덜고 소상공인 가맹점 이용을 통한 소비 촉진으로 지역경제 선순환을 유도할 예정이다.

제주도청 전경
제주도청 전경

[제주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와 함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농어민, 관광사업체의 경영 안정화를 위해 중소기업육성기금·농어촌진흥기금·관광진흥기금 등 3대 정책기금에서 1년간 대출 상환기간 연장을 위한 이자 차액 보전과 소상공인 임차 특례 보증 등 금융 지원을 위해 503억원을 반영했다.

또한, 1차산업·소상공인·문화·관광·보건·방역 등 분야별 코로나19 피해 사각지대 해소와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위해 2천560억 원의 재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도는 이밖에 법령과 조례 등에 따른 필수경비,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큰 재정지원 사업 등에 대한 투자, 연내 집행 불가 사업 정리 및 현안 사업 재투자를 고려해 재원을 배분했다.

오영훈 제주지사는 "제주의 최우선 현안은 민생경제 고통 완화와 도민의 조기 일상 회복, 신 3고 경제위기 극복"이라며 "이번 추경을 시작으로 어려움에 부닥친 도민을 더 폭넓고 두텁게, 속도감 있게 지원하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b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