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北, 개공·금강산 재산침해 매우 유감…즉각중단해야"

송고시간2022-07-11 10:43

beta

통일부는 11일 북한의 개성공단 및 금강산 내 남측 재산 침해가 계속되고 있다며 유감을 표하고 중단을 촉구하는 입장을 냈다.

조중훈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북한 내 우리 측 재산 침해와 관련한 통일부 입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지난주 북한방송을 통해 개성공단 버스로 추정되는 차량에 개성시내 무단운행이 포착된 것"을 비롯해 "올해 3월경부터 지금까지 북한이 금강산 관광지구에서 우리 측 시설을 철거해오는 등 북한 내 우리 측 재산에 대한 침해가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브리핑하는 조중훈 통일부 대변인
브리핑하는 조중훈 통일부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조중훈 통일부 대변인이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7.4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는 11일 북한의 개성공단 및 금강산 내 남측 재산 침해가 계속되고 있다며 유감을 표하고 중단을 촉구하는 입장을 냈다.

조중훈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북한 내 우리 측 재산 침해와 관련한 통일부 입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지난주 북한방송을 통해 개성공단 버스로 추정되는 차량에 개성시내 무단운행이 포착된 것"을 비롯해 "올해 3월경부터 지금까지 북한이 금강산 관광지구에서 우리 측 시설을 철거해오는 등 북한 내 우리 측 재산에 대한 침해가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북한이 금강산과 개성공단 지역에 있는 우리 측 시설을 무단으로 철거 또는 사용해오는 동향을 계속 주시해오고 있다"면서 "북한의 이런 행위는 명백한 남북합의 위반이며 우리 재산권에 대한 불법적인 침해로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이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이와 관련한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에 있음을 분명히 하는 바"라고 강조했다.

통일부는 이날 이런 입장을 발표한 계기에 대해선 명시하지 않았으나, 2008년 7월 11일 발생한 금강산 관광객 박왕자 씨 피살사건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이후 금강산 관광은 이 사건을 계기로 전면 중단됐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