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선신보 "北전술핵무기 국익침탈·전쟁상황시 선제공격" 재확인

송고시간2022-07-11 11:18

beta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조선신보는 '전쟁억제의 사명을 지닌 조선의 전술핵' 제목 기사에서 "조선반도와 그 주변에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우려들과 위협들을 안정적으로 다스리고 전쟁을 방지하려면 강력한 대항수단이 있어야 한다"며 "조선이 각이한 작전의 목적과 임무에 따라 각이한 수단으로 적용할수 있는 전술핵무기의 개발에 주력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그 사명(전술핵무기)은 우선 전쟁에 말려들지 않자는것이 기본이지만, 적대세력이 국가의 근본이익을 침탈하려드는 상황이 조성되거나 일단 전쟁상황에서라면 그 사명은 바뀔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25일 열병식 연설 당시 핵무기를 전쟁 방지용으로만 '속박'하지 않고 '국가 근본이익 침탈' 시도가 있을 때 사용하겠다며 선제 핵 공격 가능성을 시사한 것과 같은 맥락이라고 할 수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7차 핵실험 준비 완료 속 '핵무기 고도화' 정당성 주장

지난 2018년 北풍계리 갱도 폭파 모습
지난 2018년 北풍계리 갱도 폭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북한의 7차 핵실험 준비가 끝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11일 북한의 전술핵무기가 전쟁억제용이라면서도 선제공격 성격을 갖고 있음을 재차 언급했다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조선신보는 '전쟁억제의 사명을 지닌 조선의 전술핵' 제목 기사에서 "조선반도와 그 주변에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우려들과 위협들을 안정적으로 다스리고 전쟁을 방지하려면 강력한 대항수단이 있어야 한다"며 "조선이 각이한 작전의 목적과 임무에 따라 각이한 수단으로 적용할수 있는 전술핵무기의 개발에 주력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또 "조선이 미국 본토를 사정권 안에 둔 화성 계열의 대륙간 탄도미사일과 초대형 수소탄을 개발 완성한지 수년이 흘렀다"며"그런데 전략핵무기를 보유해도 교전상대의 군사적 위협과 도발은 당장 중단되지 않으며 실제로 북침전쟁 각본에 따르는 미남(한미)합동군사연습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략핵무기만으로는 한반도 전쟁 위협과 북침을 방지할 수 없어 전술핵무기를 개발했다는 주장인 것이다.

신문은 "전술핵무기의 사명과 임무는 전략무기와 같다"며 "적의 군사적 위협과 도발을 철저히 통제해 조선의 안전을 수호하는 핵전쟁 억제력으로서 기능하는 것"이라고 강변했다.

그러면서도 전술핵무기가 전쟁억제력 사명 뿐 아니라 남한에 대한 '선제 핵공격' 성격도 갖고 있음을 노골적으로 주장했다.

신문은 "그 사명(전술핵무기)은 우선 전쟁에 말려들지 않자는것이 기본이지만, 적대세력이 국가의 근본이익을 침탈하려드는 상황이 조성되거나 일단 전쟁상황에서라면 그 사명은 바뀔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지난 4월 초 담화에서 "전쟁초기에 주도권을 장악하고 타방의 전쟁의지를 소각하며 장기전을 막고 자기의 군사력을 보존하기 위해서 핵전투무력이 동원되게 된다"고 한 선제핵공격 위협 발언을 재차 언급했다.

이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25일 열병식 연설 당시 핵무기를 전쟁 방지용으로만 '속박'하지 않고 '국가 근본이익 침탈' 시도가 있을 때 사용하겠다며 선제 핵 공격 가능성을 시사한 것과 같은 맥락이라고 할 수 있다.

신문은 "억제력은 무모한 선택이 초래하는 결과를 타방에게 각인시킴으로써 작용한다"며 "소형화, 경량화, 다종화, 정밀화된 조선의 핵무기는 그 어떤 세력이든 북침전쟁을 기도해볼 엄두조차 내지 못하게 하는 평화수호의 힘으로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신문은 북한이 지난달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전선(전방)부대에 '중요 군사행동계획'을 추가한 것이 대남 전술핵무기 최전방 배치와 관련 있을 것이란 해석에는 선을 그으며 남측을 비난했다.

신문은 "전선부대의 작전 임무 추가에 관한 조선(북한)언론 보도에 '전술핵무기'라는 단어는 등장하지 않는다"며 "그런데 조선의 핵기술 고도화를 발악적으로 두려워하는 적대세력들은 이를 걸고 들어 저들의 호전적 정체를 드러냈다"고 비난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