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은행 '예금인출중단' 피해자 수천명 시위…유혈충돌

송고시간2022-07-11 10:16

beta

중국 허난성의 소형 마을은행들에 돈을 맡겼다가 찾을 수 없게 된 예금주 수천명이 허난성 중심 도시 정저우에 모여 대규모 시위를 벌였지만 흰옷을 입은 정체불명의 사람들이 시위대 강제 해산을 시도하면서 유혈 충돌 사태가 벌어졌다.

11일 트위터의 피해자 단체 계정에 따르면 허난성 마을은행 예금 인출 중단 사태 피해자들은 전날 인민은행 정저우 지행(支行) 건물 앞에 모여 예금 반환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공안들이 대거 현장에 배치된 가운데 흰색 옷을 입은 정체불명의 건장한 남성들이 예금주들을 강제로 끌어내려고 하면서 이들과 시위대 간에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졌고 일부 사람이 피를 흘리는 등 유혈 사태로 번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체불명 흰옷 남성들 공안 면전서 시위대 강제 해산

피해자들 피해규모 7.5조원 추산

중국 정저우 인민은행 건물 앞에 모여든 피해 예금주들
중국 정저우 인민은행 건물 앞에 모여든 피해 예금주들

[피해자 단체 '허난성 마을은행 권리 수호'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 허난성의 소형 마을은행들에 돈을 맡겼다가 찾을 수 없게 된 예금주 수천명이 허난성 중심 도시 정저우에 모여 대규모 시위를 벌였지만 흰옷을 입은 정체불명의 사람들이 시위대 강제 해산을 시도하면서 유혈 충돌 사태가 벌어졌다.

11일 트위터의 피해자 단체 계정에 따르면 허난성 마을은행 예금 인출 중단 사태 피해자들은 전날 인민은행 정저우 지행(支行) 건물 앞에 모여 예금 반환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참석자들은 이날 중국 전역에서 모인 피해 예금주가 2천∼3천명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인민은행 정문 앞 계단에 집결한 시위대는 '허난성 정부의 부패, 폭력에 반대한다', '40만 예금주의 중국몽이 허난에서 무너졌다' 등의 구호가 적힌 현수막을 펼쳐 든 채 예금을 돌려달라고 외쳤다.

공안들이 대거 현장에 배치된 가운데 흰색 옷을 입은 정체불명의 건장한 남성들이 예금주들을 강제로 끌어내려고 하면서 이들과 시위대 간에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졌고 일부 사람이 피를 흘리는 등 유혈 사태로 번졌다.

흰옷을 입은 사람들은 공안과 함께 대오를 지어 현장에 도착했으며 이들이 시위대와 충돌하는 동안 공안은 멀리 떨어진 채 이를 지켜보는 모습이 현장 영상에 담겼다.

정저우시 등 허난성 일대의 여러 중소 마을은행의 예금 인출 중단 사고는 지난 4월부터 본격화했다.

문제가 된 은행은 위저우마을은행, 상차이후이민마을은행, 쩌청황화이마을은행, 카이펑신둥팡마을은행 4곳이다.

피해 고객들은 인터넷을 통해 해당 은행에 상대적으로 고금리를 조건으로 예금을 맡긴 이들로 중국 전역에 퍼져 있다.

피해자들은 이들 은행의 예금 인출 사고 규모가 400억 위안(약 7조5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들 은행의 문제가 전 사회적 관심을 받자 중국 당국은 뒤늦게 수사에 착수해 지난달 관련 용의자를 체포하고 일부 관련 자산을 동결했다고 발표했지만 아직 구체적인 피해자 구제 계획은 내놓지 않고 있다.

정저우시 당국이 관내 시위를 막으려고 예금주들의 코로나19 건강 코드를 이동이 금지되는 적색으로 바꾸고 일부를 격리 시설에 가두는 불법 행위를 자행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이번 사건은 중국 전역에서 더욱 큰 관심을 받았다.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도 전날 잠시 이번 시위가 주목받았지만 현재는 '허난성 인민은행 수천명 예금주 포위당해' 같은 검색 키워드가 삭제됐고 관련 게시물도 찾아볼 수 없게 된 상태다.

ch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TXpTq51nZm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