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지원, 월북 판단 국정원 개입설 부인…"그런 것 없다"

송고시간2022-07-11 10:14

beta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11일 서해 피살 공무원의 월북 판단에 대한 국정원 개입설을 거듭 부인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KBS 라디오에 출연해 "국정원이 그렇게 간단한 조직이 아니다. 그런 의견을 냈다면 제가 기억하는데, 그런 것 없다"고 말했다.

중앙일보는 이날 피격 사건 발생 직후 열린 청와대 회의에서 국방부가 월북 의견을 담은 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았으며 국정원이 월북의 근거가 되는 보고서를 만들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무슨 혐의로 고발됐는지 인권 차원서라도 연락줘야 하지 않나"

박지원 전 국정원장
박지원 전 국정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11일 서해 피살 공무원의 월북 판단에 대한 국정원 개입설을 거듭 부인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KBS 라디오에 출연해 "국정원이 그렇게 간단한 조직이 아니다. 그런 의견을 냈다면 제가 기억하는데, 그런 것 없다"고 말했다.

중앙일보는 이날 피격 사건 발생 직후 열린 청와대 회의에서 국방부가 월북 의견을 담은 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았으며 국정원이 월북의 근거가 되는 보고서를 만들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박 전 원장은 서해 피살 공무원 관련 보고서를 무단 삭제한 혐의로 고발된 것을 두고는 "국정원은 (정보를) 공유하는 부처지 생산하는 곳이 아니다"라며 "설령 국방부가 삭제했다 하더라도 미군이 가지고 있다. 어떤 파장이 오겠는가"라고 말했다.

그는 "(국정원) 현 지도부가 정치의 장으로 끌고 들어가려는 것은 대단히 잘못됐다"며 "(국정원) 1차장은 원세훈 전 원장의 비서실장 출신으로, 전 정권 사람들이 다시 돌아와 (과거에) 자기들이 했던 일을 현재 국정원도 한다고 착각한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제발 제가 무슨 혐의로 고발됐는지 이런 것은 최소한 인권 차원에서라도 제게 연락을 줘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아직 변호인 선임도 못 하고 있다. 내용을 알아야 선임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j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