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하성, 손가락 통증으로 결장…샌디에이고는 0-12 대패

송고시간2022-07-11 08:47

beta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내야수 김하성(27)이 왼손 엄지 통증으로 결장했다.

김하성은 1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 경기에서 벤치를 지켰다.

김하성이 빠진 샌디에이고는 샌프란시스코에 0-12로 대패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샌디에이고 김하성
샌디에이고 김하성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내야수 김하성(27)이 왼손 엄지 통증으로 결장했다.

김하성은 1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 경기에서 벤치를 지켰다.

김하성은 최근 왼손 엄지 통증으로 고생하고 있다. 그동안 경기 출전을 강행했던 김하성은 10일 샌프란시스코전에서 엄지 통증이 악화해 교체됐고, 이날 경기는 쉬었다.

부상자 명단에 오를 만큼 부상 상태가 심하진 않지만, 출전 빈도를 줄이는 등 부상 관리가 필요해 보인다.

지역지인 더 샌디에이고 유니온 트리뷴의 제프 샌더스 기자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김하성은 앞으로 일주일가량 엄지 상태를 잘 관리해야 한다"고 전했다.

김하성은 올 시즌 7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35, 5홈런, 27타점의 성적을 올렸다.

김하성이 빠진 샌디에이고는 샌프란시스코에 0-12로 대패했다.

샌디에이고 좌완 신인 매켄지 고어는 3⅓이닝 동안 홈런 2개를 포함해 8피안타 난타를 당하며 8실점 했다.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에서 뛰었던 샌프란시스코 다린 러프는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 1득점의 성적을 올렸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