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 신규발열 닷새째 1천명대…"접경지역 검사설비 본격 증설"

송고시간2022-07-11 06:24

beta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의심되는 신규 발열 환자 수가 닷새째 1천 명대를 유지했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1일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인용해 지난 9일 오후 6시부터 24시간 동안 전국에서 새로 발생한 신규 발열 환자 수가 1천240여 명이라고 보도했다.

북한은 지난 6일부터 전날까지 닷새째 하루에 새로 발생한 발열 환자 수가 1천 명대라고 주장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누적 발열자 476만여명…사망자 언급 따로 없어

북한 군의부문 전투원들, 약품봉사에 주력
북한 군의부문 전투원들, 약품봉사에 주력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수도에 조성된 보건위기를 제압하기 위해 파견된 군의부문(의료부문) 전투원들이 "인민들의 생명안전보장을 위한 약품봉사에서 책임과 역할을 다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5월 23일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의심되는 신규 발열 환자 수가 닷새째 1천 명대를 유지했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1일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인용해 지난 9일 오후 6시부터 24시간 동안 전국에서 새로 발생한 신규 발열 환자 수가 1천240여 명이라고 보도했다.

이 기간 완쾌된 발열 환자는 1천630여 명으로 집계됐다.

북한은 지난 6일부터 전날까지 닷새째 하루에 새로 발생한 발열 환자 수가 1천 명대라고 주장하고 있다.

신규 사망자 및 누적 사망자 통계, 치명률은 공개하지 않았다. 가장 최근 통계인 지난 5일 기준으로 누적 사망자 수는 총 74명, 이에 따른 치명률은 0.002%다.

지난 4월 말부터 전날 오후까지 전국에서 발생한 발열 환자는 총 476만7천660여 명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99.95%에 해당하는 476만5천300여 명이 완쾌됐고 0.048%인 2천280여 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북한의 신규 발열 환자 규모는 통계를 처음 발표한 지난 5월 12일 1만8천 명에서 시작해 같은 달 15일에는 39만2천920여 명으로 급증하며 최고치를 찍었다. 그러나 이후에는 꾸준히 감소해 현재는 1천 명대까지 줄어든 상태다.

이처럼 북한은 통계상 코로나19 확산세가 안정화됐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치명률이 터무니없이 낮아 북한의 발표 그대로 신뢰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최근 북한은 고강도의 봉쇄·격폐 조치를 부분적으로 해제하며 지역별 상황에 맞게 방역 강도를 조정하고 있지만, 남측과 접경지역인 강원도 금강군 이포리를 최초 코로나19 발생 지역으로 지목한 가운데 접경지역에 대한 통제는 강화하고 있다.

통신은 이날도 "각지에 꾸려지고 있는 생물안전2급 수준의 검사실들에 실시간 PCR설비를 비롯한 수십종의 설비들을 갖추며, 전연(접경)과 국경, 해안지대들과 방역학적 위험지역들에 검사설비를 증설하는 사업도 본격적으로 진척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에 내린 폭우로 곳곳에서 홍수가 발생함에 따라 강하천 오염 정도를 판별하는 작업이 진행 중이며 "여름철에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중독현상과 장내성 전염병 등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게 호담당의사들과 위생열성일군(간부)들이 검병검진과 위생선전사업을 적극적으로 벌이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통신은 북한 당국이 '코로나19 후유증 치료 안내서'를 작성해 중앙과 지방의 각급 치료예방기관들에 배포했다고 보도했다.

안내서는 후유증의 개념과 원인, 증상, 치료원칙과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크게 성인·어린이·임산부용으로 구분돼 있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