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해안 최초 국제철새이동경로 등재된 울산에 철새여행버스 운행

송고시간2022-07-11 06:29

beta

울산시는 울산철새여행버스가 8월부터 운행을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상수원보호구역, 습지보호지역 등 출입이 제한된 지역을 둘러보는 울산DMZ(비무장지대) 생태탐방 등에도 철새버스를 운행하기로 했다.

울산철새버스를 기증한 고려아연은 "울산이 동해안 최초로 국제철새이동경로에 등재된 만큼 시민이 새들과 친해지는데 울산철새여행버스가 작은 역할이나마 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려아연, 망원경·영상장비 갖춘 차량 기증…8월부터 운행

울산 철새여행버스 기증식
울산 철새여행버스 기증식

(울산=연합뉴스) 11일 오후 울산시청 햇빛광장에서 열린 울산 철새여행버스 기증식에서 김두겸 울산시장, 백순흠 고려아연 대표이사, 환경단체 관계자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7.11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km@yna.co.kr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시는 울산철새여행버스가 8월부터 운행을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울산철새여행버스는 내부에 철새 탐조 카메라, 망원경, 노트북, 영상 장비 등을 갖추고, 실내 천장과 창 가리개에 철새 그림을 넣어 제작됐다.

중형 승합 전기버스이며, 23인승 좌석을 16인승으로 개조하고, 차량 외부를 까마귀, 백로 캐릭터 등으로 꾸몄다.

시는 태화강, 동천, 남창천 등 철새가 많이 오는 곳을 찾아가는 철새 탐방 프로그램에 활용하기로 했다.

또 상수원보호구역, 습지보호지역 등 출입이 제한된 지역을 둘러보는 울산DMZ(비무장지대) 생태탐방 등에도 철새버스를 운행하기로 했다.

1회 탐조 활동 인원은 12명이며, 자연환경해설사 2명이 인솔한다.

울산철새버스를 기증한 고려아연은 "울산이 동해안 최초로 국제철새이동경로에 등재된 만큼 시민이 새들과 친해지는데 울산철새여행버스가 작은 역할이나마 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두겸 시장은 "이번 계기로 다양한 협력사업이 진행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는 이날 오후 시청 햇빛광장에서 울산철새여행버스 기증식을 열 계획이다.

철새여행버스 둘러보는 김두겸 울산시장
철새여행버스 둘러보는 김두겸 울산시장

(울산=연합뉴스) 11일 오후 울산시청 햇빛광장에서 열린 울산 철새여행버스 기증식에서 김두겸 울산시장(왼쪽)이 버스를 기증한 백순흠 고려아연 대표이사(오른쪽)와 함께 버스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2022.7.11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km@yna.co.kr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