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엔진에 불꽃이"…대한항공 승객들 비상착륙까지 불안속 2시간 비행

송고시간2022-07-10 10:15

beta

튀르키예(터키) 이스탄불에서 출발한 대한항공[003490] 여객기에서 엔진 결함이 발생해 승객들이 2시간가량을 하늘 위에서 불안에 떨어야 했다.

10일 대한항공과 '엔진결함 여객기' 탑승객 등에 따르면 한국 시간으로 이날 0시 25분 이스탄불 공항에서 출발한 대한항공 KE9956편(A330-200)은 이륙 1시간 50분만인 오전 2시 14분께 2번 엔진(오른쪽)의 진동 메시지를 감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스탄불서 이륙한 여객기, 바쿠 긴급착륙…"무사히 착륙해 다행"

최모씨 "스마트폰에 유서 쓰고, 어머니와 누나의 손 잡고 있었다"

(바쿠[아제르바이잔]·서울=연합뉴스) 채새롬 최평천 기자 = 튀르키예(터키) 이스탄불에서 출발한 대한항공[003490] 여객기에서 엔진 결함이 발생해 승객들이 2시간가량을 하늘 위에서 불안에 떨어야 했다.

이스탄불 이륙 대한항공 여객기, 엔진 결함으로 긴급 착륙
이스탄불 이륙 대한항공 여객기, 엔진 결함으로 긴급 착륙

(서울=연합뉴스) 튀르키예(터키) 이스탄불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하던 대한항공 여객기가 기체 결함으로 아제르바이잔 수도 바쿠에 긴급착륙했다. 10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이스탄불 국제공항에서 전날 오후 6시 25분(현지시간) 출발한 대한항공 KE9956편(A330-200)이 이륙한 지 1시간 30여분 만에 기체 이상이 발견돼 바쿠의 하이다르 알리예프 국제공항에 긴급착륙했다.
애초 인천공항에 이날 오전 10시 30분 도착할 예정이던 KE9956편은 운항 중 엔진 결함 메시지가 발생하자 최근접 공항으로 목적지를 변경해 바쿠 공항에 도착했다.
대한항공은 운항 중 2번 엔진(오른쪽) 진동 메시지가 감지됐다고 설명했다. 항공기 기장은 기내 방송에서 비행기 엔진 중 하나에 이상이 생겼다고 공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아제르바이잔 바쿠 공항에 긴급착륙한 대한항공 여객기. [KE9956편 승객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10일 대한항공과 '엔진결함 여객기' 탑승객 등에 따르면 한국 시간으로 이날 0시 25분 이스탄불 공항에서 출발한 대한항공 KE9956편(A330-200)은 이륙 1시간 50분만인 오전 2시 14분께 2번 엔진(오른쪽)의 진동 메시지를 감지했다.

오른쪽 창가 쪽에 앉은 승객들이 먼저 기내 이상을 느꼈다. 창가 쪽에 앉은 한 승객은 창문 쪽에서 뜨거움과 진동이 느껴져 창밖을 보니 불꽃이 튀었다고 전했다.

승객들이 승무원을 다급하게 부르는 순간 기내 모니터가 꺼지고 기내가 어두워지면서 공포감이 엄습했다.

여객기에 탑승했던 김민재(22)씨는 "처음에는 바다에 빠지거나 엔진이 터져서 죽는구나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일부 승객들은 좌석 밑의 구명조끼를 꺼냈고, 가족으로 보이는 승객은 손을 잡고 기도를 하기도 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기장은 "위험한 상황이 진행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며, 항공기가 안전한 상태로 운항하고 있다"며 "조종석에서 현재 같은 사안이 반복(확인)되고 있기 때문에 항공기가 바쿠 공항에 안전히 착륙한 이후 제가 직접 안내해 드리겠다"고 방송했다.

기장이 "항공기는 정상적, 아 정상이진 않지만 안전한 상태로 운항 중"이라고 방송을 하자 일부 승객들은 안도한 상태에서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최모(30)씨는 "스마트폰에 유서를 쓰고, 어머니와 누나의 손을 잡고 있었다"며 "항공기 사고가 생각나면서 삶이 끝난 줄 알았다"고 말했다.

기장이 안전에 이상이 없다고 안내했지만, 아제르바이잔 바쿠 공항 착륙까지 2시간가량이 걸리면서 승객들은 비행 내내 불안감을 떨쳐내지 못했다. 여객기는 엔진 결함 감지 이후 2시간만인 오전 4시 15분께 바쿠 공항에 안전히 착륙했다.

이번 비상 착륙으로 다치거나 병원에 이송된 탑승객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고모(55)씨는 "처음에 번쩍거려서 번개가 쳤나 했는데 빗방울이 없었다"며 "기장이 괜찮다고 해도 그냥 하는 말인 것 같아서 너무 불안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기술적으로 엔진 1개가 고장이 나더라도 항공기는 3시간 비행이 가능하며, 절차에 따라 인근 공항에 2시간 이내 착륙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승객은 "기장이 잘 대처한 덕분에 무사히 착륙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언급했다.

pc@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ozYeHQG9Sw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