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피치, 튀르키예 신용등급 'B+'→'B'로 강등

송고시간2022-07-10 00:40

beta

미국 신용평가업체 피치가 급격한 물가 상승과 경제 전반에 대한 우려를 이유로 튀르키예(터키)의 국가신용등급을 한 단계 강등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피치는 9일(현지시간) 터키의 국가신용등급(장기)을 기존 'B+'에서 'B'로 하향 조정했으며, 신용등급 전망은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B+'와 'B'는 모두 피치의 신용평가 체계에서 '정크', 즉 투기등급에 해당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터키 이스탄불의 그랜드 바자르
터키 이스탄불의 그랜드 바자르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미국 신용평가업체 피치가 급격한 물가 상승과 경제 전반에 대한 우려를 이유로 튀르키예(터키)의 국가신용등급을 한 단계 강등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피치는 9일(현지시간) 터키의 국가신용등급(장기)을 기존 'B+'에서 'B'로 하향 조정했으며, 신용등급 전망은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B+'와 'B'는 모두 피치의 신용평가 체계에서 '정크', 즉 투기등급에 해당한다.

피치는 성명에서 튀르키예의 급격한 물가상승과 리라화 가치 하락, 튀르키예 정부의 시장 개입 확대 등을 지적했다.

튀르키예의 지난달 물가 상승률은 24년 만에 최고치인 78.62%를 기록했다.

달러 대비 리라화 가치는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의 금리 인하 정책 탓에 지난해보다 약 44% 하락했다.

튀르키예 정부는 리라 가치 하락을 막기 위해 적극적인 개입에 나서고 있으나, 피치는 이런 조치를 언급하며 "정책이 예측불허일 뿐 아니라 점점 더 개입이 확대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