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국무, G20 회의후 "러시아 고립됐다"…우크라에 5천억원 지원

송고시간2022-07-09 23:58

러에 우크라 곡물 수출길 개방 촉구…"러 행동 지켜보겠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9일(현지시간) 주요20개국(G20) 회의에서 러시아가 고립됐음을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G20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한 블링컨 장관은 이날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러시아는 G20 회의에서 우크라이나의 곡물 수송을 위해 흑해를 열어야 한다는 전 세계의 요구를 반복적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에 대해) 강력한 공감대가 있었다"며 "우크라이나 전쟁이 시작된 후 여러 번 그런 것처럼 러시아는 고립된 채로 남아 있었다"고 밝혔다.

또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G20 회의 석상에서 먼저 자리를 뜬 것을 두고 "이런 메시지가 너무 분명히 울려 퍼졌기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라브로프 장관이 회의장에 있었다면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이구동성의 규탄뿐만 아니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곡물을 세계 시장에 수출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각국의 주장을 들었을 것"이라면서 러시아가 이 메시지를 받아들일지 수일, 수주 간 행동을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국제 에너지와 곡물 가격이 크게 상승한 상황이다. 특히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곡물 수출 항구를 막은 것이 이를 부채질했다는 서방의 비난에 직면해 있다.

미국은 이번 G20 회의에서 에너지와 곡물 가격을 주요 의제로 다뤘지만, G20 외교장관들은 아무런 공동성명조차 내지 못한 채 헤어졌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우크라이나에 3억6천800만 달러(4천800억 원)의 추가 인도적 지원 방침을 밝혔다.

이번 지원은 식량, 식수, 현금 지원, 긴급 의료, 물류 등을 위해 사용된다.

미국은 우크라이나전 발발 이후 지금까지 12억8천만 달러의 인도적 지원을 했다. 인도적 지원과 별개로 70억 달러가 넘는 군사적 지원에도 나섰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