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도자기 명장, 424년 만에 김포 선조 묘소 참배

송고시간2022-07-09 15:48

beta

1598년 정유재란 때 전라도에서 의병 활동을 하다가 일본으로 끌려간 심당길(沈當吉)의 후손이 424년 만에 국내에 있는 선조들의 묘소를 찾았다.

9일 청송 심씨 일가에 따르면 심씨 일가 후손 심수관(59·본명 오사코 가즈데루[大迫一輝])씨는 이날 경기도 김포시 양촌읍과 대곶면에 있는 선조들의 묘소를 찾아 참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유재란 때 끌려가 일 가고시마서 도자기 명가 이뤄

김포 선조 묘소 참배하는 심수관(59·본명 오사코 가즈데루[大迫一輝])씨
김포 선조 묘소 참배하는 심수관(59·본명 오사코 가즈데루[大迫一輝])씨

[청송 심씨 일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포=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1598년 정유재란 때 전라도에서 의병 활동을 하다가 일본으로 끌려간 심당길(沈當吉)의 후손이 424년 만에 국내에 있는 선조들의 묘소를 찾았다.

9일 청송 심씨 일가에 따르면 심씨 일가 후손 심수관(59·본명 오사코 가즈데루[大迫一輝])씨는 이날 경기도 김포시 양촌읍과 대곶면에 있는 선조들의 묘소를 찾아 참배했다.

김포에는 심당길의 아버지 심우인, 할아버지 심수, 증조할아버지 심달원의 묘가 있다.

심씨는 참배 이후 심우인 묘 인근에 있는 재실 '청심재'에서 그간 찾아오지 못했던 사정을 알리는 고유제를 올렸다.

그는 "심수관가는 424년간 심씨 가문에 부끄러운 일을 한 적 없다. 막상 이곳에 와보니 감회가 새롭다"며 눈물을 훔쳤다.

청송 심씨 일가는 이날 심씨에게 '1만개의 가지가 있어도 뿌리는 하나'라는 뜻인 '만지일근'(萬枝一根)을 적은 목판을 선물했다.

청송심씨 일가가 심수관에게 선물한 목판
청송심씨 일가가 심수관에게 선물한 목판

[청송 심씨 일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심씨는 일본 도자기 명가 '심수관(沈壽官)가'의 제15대 심수관이다. 심수관가는 조선시대 때 일본으로 끌려가 정착한 심당길과 그 후손들이 일군 가고시마(鹿兒島)현의 도자기 명가다.

후손들은 전대의 이름을 그대로 따르는 습명(襲名) 관습에 따라 본명 대신 심수관이라는 이름을 사용하고 있다.

심수관가의 초대 선조 심당길(본명 심찬)은 1598년 정유재란 때 전라도에서 의병 활동을 하다가 도공들과 함께 일본으로 끌려갔다.

그는 일본 서부에 있는 가고시마현 미야마(美山)에 정착했으며 함께 움직인 도공들을 이끌며 유명 도자기인 '사쓰마야키(薩摩燒)'를 탄생시켰다.

제14대 심수관(오사코 게이키치[大迫惠吉])은 한일 문화교류에 힘을 쏟아 1989년 한국 정부로부터 명예총영사라는 직함을 얻었고, 1999년 은관문화훈장을 받았다.

1999년 제15대 심수관이 된 가즈데루씨는 아버지의 뜻을 이어받아 심수관가를 이끌며 한일 문화교류에 기여하고 있다.

심씨는 지난 5월 8일 정부 초청으로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서 청송 심씨 일가를 만나 심당길 이전 선조들의 존재를 알게 된 것을 계기로 이날 김포의 묘소를 찾았다.

goodl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