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시다, 아베 피격 사망에 "위대한 정치인 잃었다"

송고시간2022-07-08 19:39

beta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8일 참의원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받고 사망한 아베 신조 전 총리에 대해 "위대한 정치인을 잃었다"며 애도를 표했다.

기시다 총리는 아베 전 총리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뒤 총리관저에서 약식 기자회견을 열고 "참으로 안타까워 말로 표현할 수 없다. 진심으로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그는 아베 전 총리에 대해 "나라를 사랑했고, 항상 시대를 한발 앞서 내다보며 이 나라의 미래를 열기 위해 커다란 실적을 다양한 분야에서 남긴 위대한 정치인을 잃었다"며 "아베 전 총리의 생각을 확실히 받아들여 계승해 책임을 다하고 싶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시다 총리
기시다 총리

(도쿄 AFP=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64)가 8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아베 신조 전 총리(67)와 관련해 취재진에게 설명하던 도중 잠시 발언을 멈추고 있다. 2022.7.8 alo95@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8일 참의원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받고 사망한 아베 신조 전 총리에 대해 "위대한 정치인을 잃었다"며 애도를 표했다.

기시다 총리는 아베 전 총리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뒤 총리관저에서 약식 기자회견을 열고 "참으로 안타까워 말로 표현할 수 없다. 진심으로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그는 아베 전 총리에 대해 "나라를 사랑했고, 항상 시대를 한발 앞서 내다보며 이 나라의 미래를 열기 위해 커다란 실적을 다양한 분야에서 남긴 위대한 정치인을 잃었다"며 "아베 전 총리의 생각을 확실히 받아들여 계승해 책임을 다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의원) 당선 동기이자 국회의원이 된 후에도 동료 의원으로서, 아베 내각을 떠받친 각료 중 한 명으로서, 많은 시간을 함께한 좋은 친구이기도 했다"며 아베 전 총리를 추모했다.

기시다 총리는 오는 10일 참의원 선거에 대해서는 "민주주의의 근간인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는 반드시 지켜내야 한다"며 "선거 전의 마지막 순간까지 국민에게 직접 호소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기시다 총리는 참의원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9일 야마나시현과 니가타현을 방문해 유세할 예정이다.

hoju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5U3pVoiTJQ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