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부, 우크라 재건 참여위한 범정부 협의체 구성 검토

송고시간2022-07-08 16:59

beta

정부가 우크라이나 재건·회복 작업이 본격적으로 진행될 경우를 대비해 여러 부처가 참여하는 협의체 구성을 검토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8일 기자들을 만나 우크라이나 재건 참여를 위한 정부 계획에 대해 "적절한 시점에는 범정부 차원에서 추진할 수 있는 것들을 검토해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우리 정부는 다양한 부처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우크라이나의 국가 재건을 돕는다는 생각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도훈 외교2차관, 우크라이나 인프라부 장관과 회동
이도훈 외교2차관, 우크라이나 인프라부 장관과 회동

스위스 루가노에서 4일 개막한 우크라이나 복구회의에 참석한 이도훈 외교2차관이 우크라이나 인프라부 장관과 회동하는 모습. 2022.7.8 [연합뉴스 자료사진]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정부가 우크라이나 재건·회복 작업이 본격적으로 진행될 경우를 대비해 여러 부처가 참여하는 협의체 구성을 검토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8일 기자들을 만나 우크라이나 재건 참여를 위한 정부 계획에 대해 "적절한 시점에는 범정부 차원에서 추진할 수 있는 것들을 검토해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현재 우크라이나는 러시아 침공이 길어지면서 국토의 많은 부분이 초토화된 상태다. 주요 기반시설은 물론 교육, 보건 시스템 분야에서도 상당한 피해를 봤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이런 피해에 대해 단순한 물리적 복구가 아니라 유럽 선진국 수준으로 사회 전반의 체질을 개선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는 다양한 부처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우크라이나의 국가 재건을 돕는다는 생각이다.

당국자는 "우크라쪽 주요 인사, 기관과 개별적으로 접촉해 우리에게 기대하는 것이 무엇인지 등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기회도 가지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를 통해 재건·복구 참여의 범위 등을 구체화하겠다는 것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사태가 언제 종료될지 아직은 가늠하기 힘들지만, 국제사회에서 우크라 재건 논의는 이미 시작됐다.

한국을 포함한 38개국과 국제기구들은 최근 스위스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복구 회의'(URC)에서 우크라이나의 재건 방향 등을 논의했다. 한국에선 외교부 이도훈 2차관이 참석했다.

우크라이나 총리는 당시 회의에서 재건에 7천500억 달러(약 972조원)가 필요하다는 추산액을 발표했다.

이 당국자는 이번 회의에 대해 "재건·복구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국제사회가 이를 지원해야 한다는 의지를 밝히는 일종의 '킥오프'(경기시작을 알리는 킥) 회의"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럽 등 서방 국가들이 주로 참석한 회의에 한국이 초청된 데 대해선 "우크라이나 재건·복구 과정에서 중요한 협력의 파트너로 평가받은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ki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