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입 소고기 무관세 조치에 한우농가 반발…"대정부 투쟁 전개"

송고시간2022-07-08 12:19

beta

정부가 8일 밥상 물가 부담을 줄이기 위해 이달부터 수입 소고기를 비롯한 7개 생필품의 관세를 낮춘다고 발표한 데 대해 한우농가단체는 강력히 반발하면서 대정부 투쟁을 예고했다.

전국한우협회는 성명을 통해 "한우가격은 곤두박질치고 한우농가들의 줄폐업이 이어질 것"이라고 우려하면서 "전국의 9만 한우농가 모두 생업을 포기하고 생존권 쟁취를 위한 대정부 투쟁을 대대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제1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열고 '고물가 부담 경감을 위한 민생안정 방안'을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입산 소고기 소비 장려하는 꼴…사룟값 안정대책 강구하라"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정부가 8일 밥상 물가 부담을 줄이기 위해 이달부터 수입 소고기를 비롯한 7개 생필품의 관세를 낮춘다고 발표한 데 대해 한우농가 단체는 강력히 반발하면서 대정부 투쟁을 예고했다.

전국한우협회는 성명을 통해 "한우 가격은 곤두박질치고 한우 농가들의 줄폐업이 이어질 것"이라고 우려하면서 "전국의 9만 한우농가 모두 생업을 포기하고 생존권 쟁취를 위한 대정부 투쟁을 대대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제1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열고 '고물가 부담 경감을 위한 민생안정 방안'을 발표했다.

현재 소고기의 관세율은 40%이고, 자유무역협정(FTA) 상대국인 미국과 호주산 소고기에는 각각 10.6%, 16.0%의 관세율이 적용되는데 수입 소고기 관세를 0%로 낮춘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사료비와 유가·물류비 상승 등으로 수입산 소고기 가격이 오른 만큼 무관세를 적용해 그만큼 가격을 낮추겠다는 것이다.

협회는 이에 대해 "할당관세 인하가 소비자에게 실질적인 혜택으로 돌아올지 의문"이라며 "소비자에게 직접적인 혜택이 없는 무관세 검토는 결국 수입업자·유통업자들의 배만 불리고, 수입산 소고기 소비를 확대·장려하는 꼴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는 물가안정 대책이라는 명목으로 35%도 안 되는 국내산 소고기 자급률을 떨어뜨릴 생각을 하지 말고, 식량주권을 지키기 위한 사룟값 안정 대책을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사단법인 전국한우협회
사단법인 전국한우협회

[촬영 이충원]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