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샤워기 필터에 말차 라떼?"…수방사 '녹물 샤워기' 경악

송고시간2022-07-07 19:06

beta

수도방위사령부(수방사) 관사의 수질 불량을 보여주는 사진이 소셜미디어 제보로 공개돼 누리꾼들이 '충격적'이란 반응과 비판을 쏟아냈다.

7일 페이스북 계정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이하 육대전)에는 '수방사 강남서초훈련장 관사 실태'라는 제목의 글과 제보자가 한 달간 사용했다는 샤워기 필터 사진이 올라왔다.

자신을 '52사단 210여단 강남서초예비군훈련대에서 근무 중인 9년 차 중사'라고 소개한 제보자는 "부대 숙소에서 씻은 뒤 몸이 가려운 느낌이 들었고 녹물이 계속 식별됐다"며 "이러한 물로 계속 씻다 보니 피부에 트러블(이상증세)이 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방사 "이주 원하면 대체숙소 마련"…제보자 "군, 부끄러운 줄 알았으면"

(서울=연합뉴스) 7일 페이스북 계정 '육대전'에 올라온 '수방사 관사 실태' 게시물에 첨부된 샤워기 필터 사용 전과 사용 한달 후 비교 사진.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7일 페이스북 계정 '육대전'에 올라온 '수방사 관사 실태' 게시물에 첨부된 샤워기 필터 사용 전과 사용 한달 후 비교 사진.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수도방위사령부(수방사) 관사의 수질 불량을 보여주는 사진이 소셜미디어 제보로 공개돼 누리꾼들이 '충격적'이란 반응과 비판을 쏟아냈다.

7일 페이스북 계정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이하 육대전)에는 '수방사 강남서초훈련장 관사 실태'라는 제목의 글과 제보자가 한 달간 사용했다는 샤워기 필터 사진이 올라왔다.

자신을 '52사단 210여단 강남서초예비군훈련대에서 근무 중인 9년 차 중사'라고 소개한 제보자는 "부대 숙소에서 씻은 뒤 몸이 가려운 느낌이 들었고 녹물이 계속 식별됐다"며 "이러한 물로 계속 씻다 보니 피부에 트러블(이상증세)이 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제보자는 샤워기 필터를 한 달간 사용한 뒤 사진을 찍어 공개했다. 사진 속 필터에는 연두색 이물질이 잔뜩 끼어 있다.

그는 수질이 나쁠 뿐만 아니라 온수도 제대로 나오지 않아 겨울철에는 일주일 중 닷새를 찬물로 씻어야 했다고 털어놨다.

제보자는 여러 차례 숙소 관리자 등에 수질·보일러 개선을 요청했으나 돌아오는 답은 "어쩌겠느냐, 참고 써야지"뿐이었다고 한다.

간부 관사의 물탱크는 병사 물탱크와 통합돼 있어 병사들도 가려움 등 피부 증세를 호소한다고 제보자는 전했다.

제보자는 "9년 차 말년 중사가 오죽하면 육대전에 제보를 하겠습니까"라며 "당장 바뀌길 바라는 것도 아닙니다. 그저 (군대가) ×팔린 줄은 알았으면 좋겠기에 제보합니다"라고 글을 맺었다.

이 게시물에는 "으 샤워기 필터에 와사비"라며 역겨움을 표현하거나, "수방사는 말차 라테도 나옴"이라고 야유하는 댓글이 줄줄이 달렸다.

부대는 이에 대해 "해당 숙소의 샤워기를 필터가 내장된 제품으로 교체해 추가 이물질 발생 여부를 확인하고, 이주를 희망하는 거주자에게는 대체 숙소를 마련해 이주 조치하고 있다"는 입장을 육대전에 보냈다.

누리꾼들은 부대의 대응에 대해서도 "문제를 해결해줄 생각은 안 하고 샤워기를 바꿔준다, 불편하면 이주해라 이러고 있느냐", "이러니 군대가 교도소 취급을 받는 것", "병사들도 같이 쓰는 물탱크 수질이 문제인데 이주를 원하는 간부에게 이주를 시켜주는 게 대책이라니" 등 쓴소리를 쏟아냈다.

tr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DeGatGKn8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