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콩고-르완다, '긴장 완화' 합의…앙골라 중재

송고시간2022-07-07 18:38

beta

콩고민주공화국과 르완다가 수 주간 이어진 양국 간 긴장을 완화하기로 합의했다고 AFP, 로이터 통신 등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펠릭스 치세케디 민주콩고 대통령과 폴 카가메 르완다 대통령은 이날 앙골라 수도 루안다에서 주앙 로렌수 앙골라 대통령과 3자 정상회의를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

민주콩고는 동부 지역에서 지난 3월 말부터 준동한 반군 M23을 르완다가 은밀히 지원하고 있다고 비난해 양국 관계가 급속히 긴장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 5월 민주콩고 동부지역에서 전선으로 가는 정부군을 바라보는 주민들.
지난 5월 민주콩고 동부지역에서 전선으로 가는 정부군을 바라보는 주민들.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콩고민주공화국과 르완다가 수 주간 이어진 양국 간 긴장을 완화하기로 합의했다고 AFP, 로이터 통신 등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펠릭스 치세케디 민주콩고 대통령과 폴 카가메 르완다 대통령은 이날 앙골라 수도 루안다에서 주앙 로렌수 앙골라 대통령과 3자 정상회의를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 로렌수 대통령은 아프리카연합(AU)의 요청으로 중재 역할을 맡았다.

민주콩고는 동부 지역에서 지난 3월 말부터 준동한 반군 M23을 르완다가 은밀히 지원하고 있다고 비난해 양국 관계가 급속히 긴장됐다. 민주콩고 동부 지역에선 르완다와 전쟁도 불사하자는 목소리가 나왔고, 양국은 외교적으로도 거칠게 대립했다.

로렌수 대통령은 민주콩고 동부 지역에서 정부군과 반군 간 휴전이 이뤄졌다고 발표하기도 했으나 더 자세히 언급하지 않았다.

민주콩고 대통령실은 트위터로 낸 성명에서 이번 루안다 정상회담이 인접국 르완다와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콩고-르완다-앙골라 3자 정상회의(왼쪽 하단이 치세케디 민주콩고 대통령)
민주콩고-르완다-앙골라 3자 정상회의(왼쪽 하단이 치세케디 민주콩고 대통령)

[민주콩고 대통령실 트윗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에 따라 민주콩고와 르완다 공동 상설위원회 회의가 수년 만에 처음으로 오는 12일 루안다에서 개최돼 양국 간 긴장 완화 로드맵을 논의할 예정이다.

M23은 최근 민주콩고 동부지역에서 공세를 개시해 르완다 접경지역의 요충지를 차지했다. 이 때문에 동부지역 노스키부 등에서 수천 명의 난민이 발생했다.

앞서 M23은 민주콩고 정부가 지난 2013년 평화협정에서 자신들을 정부군에 편입시켜주겠다고 약속했으나 이를 지키지 않아 다시 무기를 들었다고 주장했다.

민주콩고는 자국 내 천연자원 약탈을 노린 르완다 정부가 M23의 배후에 있다고 주장하지만, 르완다 측은 이를 일축하고 있다. M23은 르완다 집권세력인 투치족과 같은 종족인 민주콩고 내 투치족으로 이뤄져 있다

르완다는 이번 합의에서 민주콩고 측이 후투족 반군 르완다해방민주세력(FDLR)을 분쇄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FDLR이 르완다 정권 전복을 노린다는 이유에서다.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