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상] "왜 바보짓 하겠나"…박지원 '공무원 피격' 보고서 삭제 부인

송고시간2022-07-07 16:22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UrKSvINYc8

(서울=연합뉴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7일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첩보 관련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한 혐의 등으로 국정원이 자신을 고발한 것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습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국정원의 경우 PC를 사용하면 바로 서버로 연결이 된다. 삭제를 해봤자 '눈 가리고 아웅'에 불과하다"면서 "제가 (첩보를) 삭제하더라도 (삭제 기록 등이) 국정원 메인서버에는 남는다. 왜 그런 바보짓을 하겠나"라고 반박했는데요.

박 전 원장은 "메인 서버는 물론 첩보를 생산한 생산처에도 그대로 남아있을 것 아닌가. 우리가 삭제한다고 해서 그것까지 삭제가 되나"라고 반문했습니다.

'서버에 들어가 공유문서 자체를 삭제할 수도 있지 않느냐'라는 질문에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원본 자체를 삭제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어 "(삭제를 하면) 정권이 바뀌고 나서 그 기록을 볼 수 있는데, 감옥에 가려고 하는 국정원장이나 직원이 누가 있겠나"라고 말했습니다.

해수부 공무원 고(故) 이 대준 씨가 '대한민국 공무원이다. 구조해 달라'는 취지로 북한군에 구조 요청했다는 감청 기록을 확보하고도 이를 삭제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박 전 원장은 "개혁된 국정원에서 우리 직원들은 이런 짓(고발)을 안한다. 과거 직원들이 국정원으로 돌아왔다는데, 자기들이 과거에 하던 일을 지금도 하는 것으로 착각하고 바보짓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이봉준·안창주>

<영상:연합뉴스TV>

[영상] "왜 바보짓 하겠나"…박지원 '공무원 피격' 보고서 삭제 부인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