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박지원·서훈, 정권에 헌신"…"文정권 진실은폐" 대야 강공

송고시간2022-07-07 16:33

beta

국민의힘은 7일 국가정보원이 문재인정부 시절 발생한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 '탈북어민 북송사건'과 관련해 박지원·서훈 전 국정원장을 고발한 것을 두고 "두 전직 원장에게 국정원은 '정권을 위한 한없는 충성과 헌신'의 수단이었음이 드러났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김형동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국가와 국민'이 아닌 '정권'에 헌신한 박지원·서훈 두 전직 국정원장"이라고 규정하며 이같이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제목의 글을 올리고 "해수부 공무원에 대한 '월북몰이'의 본질은 권력에 의한 진실의 은폐"라며 "진실을 은폐한 권력의 속내는 무엇인가. 바로 북한에 대한 굴종"이라는 주장을 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文정부 대북정책은 조공외교…사실까지 조작한 종북공정"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국민의힘은 7일 국가정보원이 문재인정부 시절 발생한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 '탈북어민 북송사건'과 관련해 박지원·서훈 전 국정원장을 고발한 것을 두고 "두 전직 원장에게 국정원은 '정권을 위한 한없는 충성과 헌신'의 수단이었음이 드러났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김형동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국가와 국민'이 아닌 '정권'에 헌신한 박지원·서훈 두 전직 국정원장"이라고 규정하며 이같이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번 국정원의 고발 조치와 관련, "지난 6월부터 국정원은 자체 조사단을 꾸려 고강도 내부조사를 진행했다"며 "국민에게 정보 왜곡이 있어서 안 된다는 국정원 차원의 강력한 진상 규명 의지가 반영되어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고(故) 이대준씨가 북한군에 구조를 요청했다는 감청 기록이 있었다는 언론 보도를 인용하면서 "그럼에도 박 전 원장의 지시로 당시 국정원이 월북 가능성과 배치되는 대목들을 보고서에서 삭제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 전 원장이 공용전자기록 손상 혐의도 받는 만큼 이대준 씨 관련 전자기록에도 손길이 미쳤다는 뜻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서 전 원장에 대해서는 "통상 보름 이상이 소요되는 탈북 합동조사를 이례적으로 서둘러 마무리하며 나포한 귀순 어민을 5일 만에 북송시킨 바 있다"며 문재인정부의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강제송환이었다는 주장을 폈다.

박지원(왼쪽) - 서훈
박지원(왼쪽) - 서훈

[연합뉴스 자료사진]

권성동 원내대표는 두 전직 원장을 직접 거명하지는 않으면서도 "해수부 공무원 월북몰이는 종북공정"이라며 가세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제목의 글을 올리고 "해수부 공무원에 대한 '월북몰이'의 본질은 권력에 의한 진실의 은폐"라며 "진실을 은폐한 권력의 속내는 무엇인가. 바로 북한에 대한 굴종"이라는 주장을 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은 북한 심기를 살피면서 국가의 존엄과 책무마저 갖다 바친 조공 외교였다"며 "나아가 굴종적 태도로 사실까지 조작하는 '종북공정'까지 했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허은아 의원은 이번 국정원 고발을 두고 대통령실 '비선 의혹'을 덮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한 민주당 윤건영 의원을 향해 "지금 어느 세상에 계신가"라며 날을 세웠다.

허 의원은 "문재인 정권이 2년 동안 숨겨왔던 진실이 밝혀지고 있다"며 "국정원 농단, 국가안보 농단 사태의 실체를 명백히 밝혀야 할 뿐이다. 윤 의원은 참혹했던 그 날의 진실이 불거지는 상황을 덮기 위해 딴 세상 이야기를 하고 계시는가"라고 맞받았다.

발언하는 권성동 원내대표
발언하는 권성동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지난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최종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7.6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해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단장인 하태경 의원은 박 전 원장을 직접 겨냥했다.

하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제 발언을 오해해 인터뷰한 내용이 있어 사실관계를 바로 잡는다"며 박 전 원장의 CBS 라디오 인터뷰 발언을 반박하고 나섰다.

문제 삼은 발언은 박 전 원장이 "하 의원이 '9월 21일 이 사건이 발생했는데 22, 23, 24일 국정원에다가 물었더니 모른다고 하더라. 그런데 이제 보니 삭제 지시하고 했다'(고 한다) 내가 모른다고 한 것은 얼마나 잘한 일인가. SI 첩보는 비록 정보위원이어도 안 해야 하는 것"이라고 언급한 대목이다.

그러나 하 의원은 박 전 원장이 인용한 자신의 발언은 지난주 국정원이 해당 일자(9월 22∼24일) 자료가 없다고 회신한 상황을 언급한 것이었다면서, 박 전 원장이 이를 2020년 자신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주고받은 대화로 '착각'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국정원에서 박 전 원장을 '자료 삭제' 혐의로 고발한 뉴스를 보니 그 때(지난주) 국정원이 자료가 없다고 한 퍼즐이 풀렸다는 것이었다"고 꼬집었다.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minary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UrKSvINYc8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