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남구 아파트값 4개월 만에 하락…서울 전세도 낙폭 커져

송고시간2022-07-07 14:00

beta

서울 아파트값이 6주 연속 약세를 보이는 가운데 강남구 아파트값도 4개월 만에 하락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여름 비수기에 접어들면서 하락폭이 다소 커졌다.

강남구 아파트값이 하락한 것은 올해 3월 7일(-0.01%) 조사 이후 4개월 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금리인상, 경기침체 등으로 매수세 위축…잠실 수억원 떨어진 거래도

대출 이자보다 월세 이자가 싸다…월세 선호에 전셋값도 약세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서울 아파트값이 6주 연속 약세를 보이는 가운데 강남구 아파트값도 4개월 만에 하락했다.

매물은 늘어나는데 금리 인상과 고물가, 경기침체 우려 등의 악재로 매수세가 위축된 영향이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여름 비수기에 접어들면서 하락폭이 다소 커졌다.

서울 지역 중개업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지역 중개업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7일 한국부동산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3% 떨어지며 6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4주째 보합이던 강남구 아파트값이 0.01% 떨어졌다. 강남구 아파트값이 하락한 것은 올해 3월 7일(-0.01%) 조사 이후 4개월 만이다.

부동산원은 금리 인상과 경기 침체 우려 확산 등으로 매수세가 위축된 가운데 청담·도곡동 위주로 매물이 적체되며 가격이 하락 전환됐다고 설명했다.

송파구는 지난주 대비 0.02%, 강동구는 0.04% 각각 하락했다.

송파구는 토지거래허가구역이 연장된 가운데 '갭투자'가 막히고 집을 구매할 수 있는 사람이 제한되면서 매도자들이 호가를 낮추며 수억원씩 떨어진 거래도 나타나고 있다.

잠실동 엘스 전용면적 84㎡는 지난달 20일 23억5천만원에 팔린 것이 최근 신고됐다. 이는 이달 초 거래가(24억원)보다 5천만원 낮은 것이자 3월 거래가(26억7천만원)에 비해서는 3억2천만원 이상 떨어진 것이다.

잠실 트리지움 전용 84.95㎡도 지난달 초 직전 거래가보다 1억2천만원 내린 23억원에 팔렸다.

거래허가구역이 없는 서초구만 강남권에서 유일하게 0.02% 올랐으나 거래는 뜸하다.

중저가 아파트가 몰려 있는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지역은 하락폭이 더 커졌다.

도봉구는 지난주 -0.02%에서 금주 -0.06%로 낙폭이 확대됐고, 노원구와 강북구는 각각 0.08% 떨어져 지난주(-0.07%)보다 하락폭이 0.01%포인트(p) 커졌다.

전셋값도 약세가 이어졌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이번주 0.02% 하락해 지난주(-0.01%)보다 더 많이 내렸다.

경기도도 3주 연속 -0.02%였다가 이번주 -0.03%로 내림폭이 커졌다.

높은 전세가에 대한 부담과 금리인상에 따른 월세 선호 현상이 지속되면서 전세 수요가 줄고, 전셋값도 약세를 보이는 것이다.

강남·서초구의 전셋값이 상승세를 멈추고 보합 전환됐고, 도봉구는 0.01% 하락했다.

KB국민은행 박원갑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가파른 금리 인상으로 월세 선호 현상이 두드러지면서 전세 가격을 낮추는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며 "계약갱신청구권 소진 물건이 나오기 시작하는 8월부터 전셋값이 뛸 것이라는 '8월 대란설'은 나타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시도별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한국부동산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시도별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한국부동산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