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주재 영국 부대사, 간첩혐의로 혁명수비대에 체포

송고시간2022-07-07 05:21

테헤란 시내의 영국대사관 정문
테헤란 시내의 영국대사관 정문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테헤란 AP=연합뉴스) 영국 외교관이 이란 정예군인 혁명수비대(IRGC)에 붙잡혔다.

이란의 국영 통신사 IRNA는 6일(현지시간) IRGC가 가일스 휘태커 주이란 영국 부대사와 폴란드 국적의 과학자 등 다른 외국인들을 간첩 혐의로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휘태커 부대사 등은 IRGC가 탄도미사일 시험을 하는 기간 출입이 금지된 군사지역을 방문해 토양 샘플을 채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외교관인 휘태커 부대사가 현재 구금상태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IRNA는 휘태커 부대사 등이 간첩 혐의로 기소될 것이라고 보도했지만, 이란의 반관영 파르스 통신은 휘태커 부대사가 사과 후 추방됐다고 보도했다.

영국 외교부는 휘태커 부대사의 체포와 관련된 이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아직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