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회계분석 연구소 차린 문무일 前검찰총장…"기업용 건강검진"

송고시간2022-07-07 07:00

beta

이달 5일 서울 서초구의 한 사무실에서 만난 문무일(사법연수원 18기·61) 전 검찰총장은 총장 시절의 각 잡힌 정장이 아닌 운동용 셔츠의 편안한 차림이었다.

27년 동안 검사로 일하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 측근 비리 특검팀 수사(2003년), '땅콩 회항 사건' 수사(2014년), '성완종 리스트' 수사(2015년) 등 굵직한 경력의 '특수통'으로 유명한 그가 '수사'와 완전히 별개 영역인 '컨설팅' 분야 진출을 마음먹은 것은 대검찰청 실무자로서 회계분석수사팀과 디지털수사팀을 만든 2004∼2005년의 경험 때문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회계·디지털수사 잔뼈 굵은 전문가들과 '투명경영연구소' 설립

연구소 경영엔 관여 안 해…법무법인 세종서 8월부터 변호사 활동

문무일 전 검찰총장
문무일 전 검찰총장

(서울=연합뉴스) 문무일 전 검찰총장이 5일 오후 서울 서초구의 한 사무실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 2022.7.5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기업의 소유와 경영을 분리하자는 말을 많이 하지만 실제로는 못 하고 있지 않습니까. 불신의 간극을 메우지 못해서라고 생각합니다. 설령 제가 이익을 못 보더라도 우리나라 자본주의를 좀 업그레이드해보고 싶습니다."

이달 5일 서울 서초구의 한 사무실에서 만난 문무일(사법연수원 18기·61) 전 검찰총장은 총장 시절의 각 잡힌 정장이 아닌 운동용 셔츠의 편안한 차림이었다. 그가 내민 명함에는 '투명경영연구소 의장'이라는 직함이 찍혀있었다. 문 전 총장이 사재를 털어 설립한 연구소다.

27년 동안 검사로 일하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 측근 비리 특검팀 수사(2003년), '땅콩 회항 사건' 수사(2014년), '성완종 리스트' 수사(2015년) 등 굵직한 경력의 '특수통'으로 유명한 그가 '수사'와 완전히 별개 영역인 '컨설팅' 분야 진출을 마음먹은 것은 대검찰청 실무자로서 회계분석수사팀과 디지털수사팀을 만든 2004∼2005년의 경험 때문이다.

지금은 수사의 기초가 됐지만 회계분석과 디지털수사는 당시만 해도 생소한 분야였다. 인력을 양성하자는 제안은 한가한 발상으로 받아들여졌다고 한다.

주변의 비아냥 속에서도 손수 정보를 수집하고 '삼고초려'까지 하며 수사관 1명과 회계사 2명을 발탁했고, 이렇게 만들어진 회계수사팀은 훗날 30명 규모로 커져 기업 수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존재가 됐다.

디지털수사팀을 만들 때는 미국 전문가로부터 포렌식 소프트웨어 운용법을 배우는 데 드는 비용을 아끼기 위해 수사관들이 잠을 줄여가며 서로를 가르치고 일을 했다. 결국 프로그램 국산화에도 성공해 한국 독자 기술을 발전시킬 수 있게 됐다.

이렇게 맺어진 문 전 총장과 수사 인력의 인연은 퇴임 후에도 이어졌다.

문 전 총장은 "퇴임 전부터 계속 만나온 회계·디지털수사팀 멤버들이 일을 해보자고 했다"며 "한 달을 고민하다가, 기업들이 불신 때문에 소유와 경영 분리가 안 되고 있으니 우리가 '신뢰의 징검다리'를 놓자는 콘셉트가 정리됐다"고 말했다.

소유·경영 분리가 흔한 미국 등에서는 경영진과 직원들이 횡령 같은 사고를 일으키지 않도록 1, 2년 주기로 별도의 전문가들에게 경영 상태 점검을 맡기는데, 이런 시스템을 한국에 도입하자는 것이다.

그는 "기업용 '건강검진'이라고 생각하면 쉽다"며 "금융당국이나 국세청 등이 오해를 하지 않도록 회계 정리를 하라고 컨설팅을 한다거나 내부자 비리가 있으면 어떻게 처리할지 의견을 제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디지털수사 경력이 풍부한 구성원도 많아 기술 유출 예방 조치도 가능하다고 했다.

다만 문 전 총장은 연구소 운영에 관여하지 않는다. 8월부터 법무법인 세종에서 변호사로 새 출발 한다. 연구소 경영은 장호중(55) 전 부산지검장이 대표를 맡아 책임진다. 연구소도 소유와 경영을 분리하겠다는 취지다.

문 전 총장은 "우리가 성공한다면 기업 소유자와 경영진, 임직원이 서로를 바라보는 찜찜한 점이 해소될 것이고, 우리나라 자본주의의 방식도 바뀔 것"이라고 기대했다.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