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긴급 생활안정지원금 지원 대상입니다'…안내 사칭 스미싱 기승

송고시간2022-07-06 15:46

beta

경기 안양시에 사는 30대 직장인 A씨는 얼마 전 '긴급 생활안정지원금 안내문'이라는 제목의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

1533으로 시작하는 번호로 전송된 이 메시지는 "귀하께서는 물가 상승으로 인한 위기 상황 속 저소득층의 생계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한시적으로 지원되는 '긴급 생활 안정 지원금' 지원 대상이오나 미신청자로 확인됐다"며 "마감 전 빠른 신청하시길 바란다"고 안내했다.

최근 급격한 물가 상승으로 생활고를 겪는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각 지자체가 긴급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는 가운데 이러한 제도 안내를 사칭한 스미싱 문자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청 전 지원 내용 확인하고 출처 불분명한 링크 클릭 말아야"

(안양=연합뉴스) 김솔 기자 = 경기 안양시에 사는 30대 직장인 A씨는 얼마 전 '긴급 생활안정지원금 안내문'이라는 제목의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

국민 지원금 (CG)
국민 지원금 (CG)

[연합뉴스TV 제공]

1533으로 시작하는 번호로 전송된 이 메시지는 "귀하께서는 물가 상승으로 인한 위기 상황 속 저소득층의 생계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한시적으로 지원되는 '긴급 생활 안정 지원금' 지원 대상이오나 미신청자로 확인됐다"며 "마감 전 빠른 신청하시길 바란다"고 안내했다.

해당 메시지에는 '저금리·고정금리로 대환하는 서민 안심전환 대출'에 대한 소개와 대출 금리와 한도, 기간, 신청을 원할 경우 문의할 연락처 등도 적혀있었다.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소식에 솔깃했던 것도 잠시, 메시지 중간에 '(광고)'라는 문구가 나오는가 하면, 서류 제출 없이도 신청이 가능하다고 안내하고 있어 A씨는 수상함을 느꼈다.

이후 그는 비슷한 메시지를 받은 지인으로부터 "메시지에 적힌 번호를 통해 상담사에게 문의했더니 갑자기 휴대전화에 파일을 설치하라고 했다"는 이야기를 듣고서야 자신이 받았던 것이 스미싱 문자였을지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A씨는 "메시지에 쓰인 용어나 양식이 정부 또는 지자체 안내에서 나오는 것과 무척 비슷해 놀랐다"며 "나는 여러 여건상 지원 대상에 해당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해 신청 전 경계했지만, 실제 정책 대상자들은 피해를 보기 더 쉬울 것 같다"고 했다.

최근 급격한 물가 상승으로 생활고를 겪는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각 지자체가 긴급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는 가운데 이러한 제도 안내를 사칭한 스미싱 문자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정부나 지자체에서 시행하는 지원 정책에 대한 내용과 함께 지원 대상, 신청방법을 확인할 수 있는 링크나 전화번호를 보내며 클릭 또는 전화를 유도하는 식이다 .

이어지는 요청에 따라 앱이나 파일을 설치할 경우 개인정보 유출 등 피해를 당할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

스미싱=문자메시지+피싱(CG)
스미싱=문자메시지+피싱(CG)

[연합뉴스TV 제공]

실제 소상공인이 주로 활동하는 한 온라인 카페에서는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는 메시지를 통해 업무 담당자와 통화하던 중 그의 소속 기관과 부서를 물어보니 갑자기 전화를 끊었다", "지원금 준다는 문자를 받았는데 생소한 링크가 있어 클릭해도 되는 건지 모르겠다" 등 의문을 제기하는 게시글이 꾸준히 올라오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정부나 지자체에서 제공하는 혜택과 관련한 문자 메시지를 받을 경우 실제 지원 내용이 맞는지 별도로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며 "특히 출처가 불분명한 링크가 포함된 메시지를 수신했을 땐 이를 절대로 클릭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이스피싱·스미싱 범죄가 의심되는 경우에는 경찰청(☎112)이나 금융감독원(☎1332), 인터넷진흥원(☎118)으로 신고하고, 해당 금융회사 등에 지급정지·환급을 신청하면 된다.

s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