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리랑카 총리, 국가 파산 공식 인정…"내년까지 곤경"

송고시간2022-07-06 11:07

beta

채무불이행(디폴트) 상태에 빠진 스리랑카의 총리가 자국 경제가 파산했다는 점을 공식적으로 인정하며 곤경 상황이 내년에도 계속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6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과 스리랑카 언론에 따르면 라닐 위크레메싱게 총리는 전날 의회에서 "한때 번창했던 나라(스리랑카)가 올해 깊은 불황에 빠질 것이고 연료, 식품, 의약품 극심한 부족은 계속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위크레메싱게 총리는 "우리는 내년에도 곤경에 부닥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8월까지 채무 재조정안 제출…2025년까지 27조원 갚아야"

라닐 위크레메싱게 스리랑카 총리.
라닐 위크레메싱게 스리랑카 총리.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채무불이행(디폴트) 상태에 빠진 스리랑카의 총리가 자국 경제가 파산했다는 점을 공식적으로 인정하며 곤경 상황이 내년에도 계속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6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과 스리랑카 언론에 따르면 라닐 위크레메싱게 총리는 전날 의회에서 "한때 번창했던 나라(스리랑카)가 올해 깊은 불황에 빠질 것이고 연료, 식품, 의약품 극심한 부족은 계속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위크레메싱게 총리는 "우리는 내년에도 곤경에 부닥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최근 국제통화기금(IMF)과 진행 중인 구제금융 협상에 대해서는 "이제 우리는 파산한 국가(bankrupt country)로 협상에 참여하고 있다"며 8월말까지 채무 재조정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크레메싱게 총리는 "국가 파산 상태로 인해 우리는 채무 유지 가능성에 대한 계획도 별도로 제출해야 한다"며 IMF가 이 계획에 만족해야 합의에 도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스리랑카는 IMF와 협상에서 30억달러(약 3조9천억원) 규모의 구제금융 지원을 기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IMF는 최근 스리랑카 금융 지원 협상에서 중요한 진전을 이뤄냈다고 밝히면서 스리랑카는 지속가능한 수준으로 채무를 줄여야 하고 광범위한 세제 개혁도 단행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위크레메싱게 총리는 "지난 4월 약 120억달러(약 15조7천억원)의 대외 채무 지급을 연기했음에도 불구하고 2025년말까지 거의 210억달러(약 27조4천억원)를 여전히 갚아야한다"고 말했다.

스리랑카 정부는 지난 4월 12일 IMF 구제금융 협상이 마무리될 때까지 대외 부채 상환을 유예한다며 '일시적 디폴트'를 선언했고, 지난 5월 18일부터 공식적인 디폴트 상태로 접어들었다.

지난 5월 초 총리에 취임한 후 재무 장관까지 겸임하면서 국가 경제 회복의 '구원 투수'로 나선 위크레메싱게 총리는 상황이 생각보다 훨씬 심각하다는 점을 여러 차례 언급해왔다.

그는 지난달 22일에도 자국 경제에 대해 완전히 붕괴했다며 최저 수준으로 추락할 가능성도 있다고 경고했다.

스리랑카는 주력 산업인 관광 부문이 붕괴하고 대외 부채가 급증한 가운데 지나친 감세 등 재정 정책 실패까지 겹치면서 최악의 경제난에 직면했다.

외화 부족으로 인해 연료, 의약품, 식품 등의 수입도 사실상 중단됐다. 주유소에는 기름을 사기 위한 줄이 길게 늘어섰고 이 과정에서 숨진 이들도 나오고 있다.

다만, 당국은 경기 회복을 위해 산업 부문에는 정책적으로 기름을 우선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