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월가, 규제 덕분에 코인 투자 제한…폭락 피해 비켜가"

송고시간2022-07-06 11:40

beta

최근 가상화폐 가격 폭락으로 개인투자자들이 큰 피해를 입었지만, 미국 월가 대형 금융기관들은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이후 강화된 규제 덕분에 큰 손실을 피했다는 진단이 나왔다.

5일(현지시간)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작년 한때 전체 가상화폐 시장가치 총액이 2조9천680억달러(약 3천881조원)에 이를 정도로 호황을 맞이하자 월가 대형 금융기관들도 투자 방안을 모색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국 월스트리트 표지판
미국 월스트리트 표지판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최근 가상화폐 가격 폭락으로 개인투자자들이 큰 피해를 입었지만, 미국 월가 대형 금융기관들은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이후 강화된 규제 덕분에 큰 손실을 피했다는 진단이 나왔다.

5일(현지시간)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작년 한때 전체 가상화폐 시장가치 총액이 2조9천680억달러(약 3천881조원)에 이를 정도로 호황을 맞이하자 월가 대형 금융기관들도 투자 방안을 모색했다.

하지만 국제 은행 규제기관인 바젤은행감독위원회(BCBS)는 지난해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에 가능한 최고 수준의 위험 가중치를 부여하도록 금융기관들에 제안했다.

이에 따를 경우 금융기관이 가상화폐를 대차대조표에 포함하려면 위험을 상쇄하기 위해 최소한 같은 양의 현금을 보유해야 했다.

미국 규제기관들도 은행들에 대해 대차대조표에 가상화폐 자산을 포함하지 말도록 경고했다.

여기에는 가상화폐를 담보로 대출해주지 말고, 은행들이 특정 시장의 유동성을 보장할 위험을 지는 시장조성자 서비스를 하지 말도록 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 헤지펀드나 대형 투자자들의 가상화폐 거래를 돕는 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PBS)도 하지 않도록 했다.

결국 금융기관들은 규제당국의 요구에 저촉되지 않는 선에서 제한적으로 고객들에게 가상화폐 관련 상품을 제안했다고 NYT는 전했다.

골드만삭스와 모건스탠리는 직접적인 가상화폐 매입을 제안하지 않고 대신 소수의 부유한 개인투자자들에게 가상화폐 관련 펀드의 지분을 매입하도록 권고했다.

골드만삭스는 투자자들에게 가상화폐의 위험성에 대해 경고하고 교육을 이수하도록 했고, 모건스탠리는 투자자가 보유 자산의 2.5% 이상을 가상화폐에 투자할 수 없도록 하는 등 안전장치를 만들었다.

이뿐만 아니라 금융기관 스스로도 가상화폐의 위험성을 인지하고 직접적인 투자를 제한하는 등 정교한 전략을 구사했다.

조지타운대학의 리나 아가르왈 교수는 "기관 투자자들이 가상화폐 시장에 발을 담갔다는 얘기를 들었겠지만, 이는 포트폴리오의 매우 작은 부분"이라고 평가했다.

NYT는 또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금융기관에 대한 규제가 강화됐다면서, 서브프라임모기지(비우량 주택담보대출) 부실 사태로 대형 은행들이 구제금융을 받았던 당시와는 상황이 다르다고 전했다.

가상화폐 시장 시가총액은 현재 9천억달러(약 1천176조원) 수준으로 쪼그라들었고 이로 인해 관련 스타트업들이 위기에 처했지만, 전통적인 금융시장으로 위기가 전염될 가능성도 작다는 것이다.

다만 NYT는 이러한 규제 대상이 아닌 개인투자자들의 경우 제대로 된 분석이나 경험 없이 가상화폐 열풍에 휩쓸려 투자에 나섰다가 막심한 손실을 입었다고 지적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