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벤투호 GK' 김승규, 사우디 알샤바브 이적 확정…3년 계약

송고시간2022-07-06 09:17

beta

벤투호의 주전 골키퍼 김승규(32·가시와 레이솔)가 사우디아라비아 프로축구 1부리그 알샤바브에서 뛴다.

알샤바브는 6일(한국시간) 가시와에서 한국 국가대표 골키퍼 김승규를 완전 이적으로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계약 기간을 3년이라고 알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승규의 영입을 발표한 사우디아라비아 프로축구팀 알샤바브.
김승규의 영입을 발표한 사우디아라비아 프로축구팀 알샤바브.

[알샤바브 구단 SNS.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벤투호의 주전 골키퍼 김승규(32·가시와 레이솔)가 사우디아라비아 프로축구 1부리그 알샤바브에서 뛴다.

알샤바브는 6일(한국시간) 가시와에서 한국 국가대표 골키퍼 김승규를 완전 이적으로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계약 기간을 3년이라고 알렸다.

알샤바브는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 연고를 둔 팀으로, 자국 프로축구 리그에서 여섯 차례 우승을 차지한 강호다.

김승규와 가시와의 계약은 올해까지였다. 알샤바브는 가시와에 100만 달러(약 13억 원)로 추정되는 바이아웃 금액을 제시하고 김승규를 영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승규의 알샤바브 이적 가능성은 이미 일본 언론 등을 통해 전해졌다.

일본 스포츠전문 닛칸스포츠는 지난달 말 복수의 관계자 말을 인용해 "(알샤바브로부터) 공식 제의를 받고 협상이 마무리 단계에 있다"면서 "김승규는 이미 지인들에게 사우디로 가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2008년 K리그 울산 현대를 통해 프로에 데뷔한 김승규는 울산에서 2015년까지 8시즌을 뛰고 나서 2016년 일본 J1리그 빗셀 고베로 이적했다.

이후 2019년 7월 울산과 3년 6개월 계약을 하고 K리그로 돌아왔으나 반년 만인 2020년 1월 가시와로 옮겼다.

김승규는 올 시즌 가시와에서 J1리그 13경기를 뛰었으나 5월 14일 감바 오사카전을 끝으로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하고 있었다.

A매치 64경기(45실점)에서 골문을 지킨 김승규는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에서도 주전 골키퍼로 활약 중이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