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등 40여개국 "투명하고 민주적으로 우크라 재건" 약속

송고시간2022-07-06 01:16

beta

한국 등 40여개국이 전쟁으로 초토화된 우크라이나를 투명하고 민주적으로 재건하기로 약속했다.

이그나지오 카시스 스위스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스위스 루가노에서 연 우크라이나 재건회의 결산 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 복원을 위한 7대 원칙을 담은 '루가노 선언'을 소개했다.

참가국들은 우크라이나 복원을 전 사회가 참여하는 민주적인 과정에 따라, 민간기업을 결속시키고, 탄소 중립적인 사회로 전환하는 방식으로 하되, 관리는 디지털화하고, 부패로부터 자유롭게 추진하기로 결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외교2차관 "재건·복구 적극 참여…인프라, 기초사회서비스 기여"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한국 등 40여개국이 전쟁으로 초토화된 우크라이나를 투명하고 민주적으로 재건하기로 약속했다.

7천500억 달러(약 972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재건 비용의 상당수는 러시아 정부나 올리가르히(러시아 신흥재벌)의 동결된 해외자산을 압류·매각해 충당하겠지만, 유럽연합(EU)이나 영국 등의 지원과, 국제기구의 대출이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우크라이나는 밝혔다.

기념사진 찍는 우크라이나 재건회의 참석자들
기념사진 찍는 우크라이나 재건회의 참석자들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그나지오 카시스 스위스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스위스 루가노에서 연 우크라이나 재건회의 결산 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 복원을 위한 7대 원칙을 담은 '루가노 선언'을 소개했다. 이 선언에는 미국, 영국, 프랑스, 일본 등 회의에 참석한 40여개국 대표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유럽투자은행 등이 서명했다.

카시스 대통령은 "이는 기나긴 여정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참가국들은 우크라이나 복원을 전 사회가 참여하는 민주적인 과정에 따라, 민간기업을 결속시키고, 탄소 중립적인 사회로 전환하는 방식으로 하되, 관리는 디지털화하고, 부패로부터 자유롭게 추진하기로 결의했다.

참가국들은 "복원과정은 투명해야 한다"면서 "법치주의는 시스템적으로 강화돼야 하고 부패는 근절해야 한다"고 말했다.

데니스 슈미갈 우크라이나 총리는 "전쟁이 계속되는 와중에도 우크라이나 재건은 이미 진행되고 있다"면서 "전쟁이 끝나자마자 우리나라를 빠르고 지속 가능하게 현대화하고 디지털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부패와의 싸움을 위해서는 디지털화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슈미갈 총리는 "우크라이나 복원에는 많은 돈이 들 테고, 그 과정에서는 EU와 영국이 지원할 수십억 달러와 국제기구의 대출이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동결된 올리가르히의 자산도 복원에 투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는 침략자에 대한 전세계적 신호"라며 "자신이 가한 공격에 대해 국가는 비용을 치러야 한다"고 말했다.

전날 우크라이나를 재건하는 데 7천500억 달러가 들 것이라고 추산한 그는 이중 3천억~5천억 달러는 전세계에 동결된 러시아정부나 올리가르히의 자산으로 충당될 수 있다고 전망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 재건회의
우크라이나 재건회의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우크라이나 재건과 복구를 논의한 최초의 고위급 국제회의인 '우크라이나 재건회의'에는 전세계 40여개국 정부 고위 대표자와 유럽연합(EU), 세계은행(WB), 세계보건기구(WHO), 국제통화기금(IMF), OECD, 유엔난민기구(UNHCR) 등 14개 국제기구가 참석했다.

폴란드와 체코, 슬로바키아 정상을 비롯해 브라이언 매키언 미국 국무부 관리 및 지원 담당 부장관과 리즈 트러스 영국 외무장관, 우리나라에서는 이도훈 외교부 제2차관이 참석했다.

이 차관은 전날 전체회의에서 우크라이나 정부, 국민에 대한 한국 정부의 연대 의지를 표명했다.

이 차관은 연설을 통해 "우크라이나의 재건 희망 분야이자 한국이 강점을 지닌 분야인 인프라, 기초사회서비스, 공공 거버넌스 등에서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회견하는 이그나지오 카시스 스위스 대통령
기자회견하는 이그나지오 카시스 스위스 대통령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